“국정교과서 반대 시국선언 교사 행정처분 취소 환영”
“국정교과서 반대 시국선언 교사 행정처분 취소 환영”
박병철 대전시의회 교육위원장 “교육청, 교사들 불이익 회복 방안 찾아야”
  • 황해동 기자
  • 승인 2018.02.13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철 대전시의회 교육위원장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박병철 대전시의회 교육위원장이 대전교육청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 교사에 대한 행정처분 취소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대전교육청은 13일 2015년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에 참여한 331명에게 내려진 행정처분(경고·주의)을 취소했다.

박 위원장은 “이번 행정처분 취소는 재작년 행정사무감사부터 수차례 요청했던 것으로, 대전교육청이 진상조사위원회의 권고를 받아들여 취소를 결정한 것은 늦었지만 현명한 판단”이라고 전했다.

이어 “해당 교사들은 그동안 표창 제외 등 많은 불이익을 받았다. 교육청은 이들이 받은 불이익을 최대한 회복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데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