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6.22 금 02:50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노트북을 열며 노트북을 열며
    [노트북을 열며] 김경훈 대전시의장 민주당 ‘복당’ 의미와 향후 행보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제7대 대전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과정에서 당의 지침을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제명을 당했던 김경훈 대전시의회 의장이 5일 공식 복당 절차를 마무리하고 ‘친정’인 더불어민주당에 복귀했다.

    만 1년 6개월 만에 명예를 회복하게 된 셈이다.

    이제 관심은 김 의장의 향후 행보에 모아진다.

    징계 전부터 강력한 중구청장 후보로 거론돼 온 김 의장이 징계로 인한 ‘출마 부적격’의 벽을 넘어선다면, 중구청장 선거 판도가 크게 요동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재선 시의원과 시의회 의장을 거치며 다져온 지지 기반이 만만치 않아, 현 박용갑 청장과 출마를 준비 중인 다른 주자들도 김 의장을 염두에 두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물론 김 의장의 출마가 완전히 확정된 것은 아니다.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부적격 심사 기준에 따르면 징계 경력 보유자는 출마에 제한이 있다. 제명자는 징계 확정일로부터 5년, 당원자격 정지의 경우는 징계 종료일로부터 3년 안에는 출마 부적격자다.

    기준에 따르면 김 의장은 출마가 불가능하다. 하지만 당규 제13호 부적격 심사기준에 예외조항이 있다.

    대전시당 검증위원회 제적위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고 최고위원회 의결을 받으면 출마 기회를 얻을 수 있다. 검증위원들은 당사자의 당 기여도, 지역 활동 내역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구제 여부를 고민하게 된다.

    징계의 경중에 따른 기준이 별도로 정해져 있지는 않다. 김 의장과 함께 당원정지 징계를 받은 김종천 대전시의원도 마찬가지 상황에 처해 있는 것이다.

    검증위원회는 독립기구이기 때문에 위원들의 자의적 판단에 따른다.

    ‘복당’이라는 1차 관문을 넘어선 김 의장으로서는 어쩌면 더욱 간절하고, 긴장할 수밖에 없는 2차 관문이 남은 것이다.

    이러한 김 의장을 바라보는 주변에서는 ‘복당’의 의미를 되새기지 않을 수 없다. 극한의 상황으로까지 내몰았다가 되살렸다는 것은 ‘죄를 사한 의미’ 아니냐는 해석이다. 이들은 시당위원장과 지역위원장 역시 김 의장에게 면죄부를 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김 의장이 ‘당의 자산’이라는 점도 내세우고 싶은 속내다. 또 선거 국면에서 당에 더 좋은 역할을 기대하겠다는 정서적 공감대가 복당으로까지 이어졌는데, 또 다른 이유로 제재하기에는 부담스럽지 않겠냐는 반응이다.

    이 같은 반응은, 징계의 사유가 ‘해당행위’로 규정됐지만 의회의 문제지 직접적인 해당 행위는 아니라는 것과, 김 의장이 지탄을 받을 만한 의정활동을 하지 않았다는 판단에 기인한다.

    실제 김 의장은 징계 이후 대선 과정에서도 파란색 점퍼를 입고 지역구를 돌며 문재인 당시 대통령 후보 지지를 당부했고, 타 정당에서의 ‘러브콜’에도 흔들리지 않는 굳음 심지를 보여줬다.

    김 의장의 이처럼 가살스럽지 않은 면모가 당의 정서적 공감대를 이끌어냈을 수 있다는 해석이다.

    징계는 지방선거 출마에 직접적인 플러스 요인은 아니다. 징계의 멍에를 벗고 출마 행보를 내딛기까지는 복당과 후보 검증 등 여러 난관을 넘어야 한다.

    김 의장 본인도 아직 조심스럽다. 괜한 구설수로 재를 빠뜨릴 이유가 없는 것이다.

    ‘정치인은 부고장 말고는 자꾸 이름이 거론돼야 한다’는 풍설이 있다. 김 의장의 제명과 복당이 정치인으로서 긍정적 ‘스캔들’이 될 수 있을지 지역정가의 관심이 높아진다.

    황해동 기자  happy2hd@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해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