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②올 대전 정비사업 수주전, 도마변동지구 한 곳만 열려
[커버스토리] ②올 대전 정비사업 수주전, 도마변동지구 한 곳만 열려
사업성 높아 대기업 ‘눈독’… 다음 달 시공사 선정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3.08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건설업체가 정비사업 수주전에서 완패하고 있다.
조합 입장에선 대형 건설사의 브랜드를 따질 수밖에 없어 지역 건설업체가 빈번히 고배를 마시고 있다.
그래서 나온 게 지역 업체 참여에 대한 용적률 인센티브 제도다.
이는 지역 업체가 차지하는 도급 비율에 따라 정비사업의 용적률을 상향시켜주는 것으로, 현행 5%에서 최대 20%까지 용적률 인센티브가 거론되고 있다.
지역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이 제도는 꼭 필요하다는 여론이다.
다만, 일각에선 용적률 인센티브 제도가 소수만을 위한 제도로 전락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필요성에 대해선 공감대가 형성됐지만, 대전에선 정비사업을 수주할 수 있는 업체가 2~3개밖에 안 되기 때문이다. 기회의 다양성을 위해 건설업계, 대전시 등이 모두 고민해야한다는 지적이다.
용적률 인센티브 제도가 지역 업체 모두에게 구원투수가 될지, 아니면 누군가에게만 구원투수가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편집자 주]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올해 대전에서 시공사 선정을 앞둔 정비사업은 단 한 곳 밖에 없는 것으로 잠정 파악된다.

대전시에 따르면 도마‧변동 촉진지구인 도마‧변동3구역주택재개발사업은 지난해 12월 29일 조합설립을 마치고 시공사 선정에 들어갔다. 조합은 이달 19일 입찰 마감을 거쳐 다음 달 말 총회를 통해 시공사를 최종 선정한다.

유등천을 바라보는데다 3700세대 대단지 아파트를 짓는 이 사업에 대형 건설사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다.

지난달 20일 열린 현장설명회에서 입찰의향서를 접수한 건설사는 포스코건설, 현대 엔지니어링, SK건설, 반도건설, 계룡건설, 금성백조주택 등 15개 업체다.

도마‧변동3구역을 제외하고 올해 시공사 선정을 앞둔 사업지는 없다고 대전시는 설명했다.

시공사는 조합설립인가 단계 이후 선정된다. 대전에서 도마‧변동3구역처럼 최근에 조합설립인가를 받은 사업지는 없다는 것. 도마‧변동3구역을 제외한 23곳 구역 모두 7~8년 전 조합설립인가를 받아 이미 시공사를 선정했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다만, 조합설립추진위원회 구성을 마친 17개 구역도 추후 조합설립인가를 받을 수 있어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한다는 분석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시간이 지나야 시공사 선정을 앞둔 구역이 윤곽을 드러낼 거 같다”고 말했다.

한편, 도마‧변동3구역은 변동 9-4번지 일원인 변동사거리에서 변동초교 주변 노후 주택을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말 기준 대전에서 사업이 추진되는 도시정비사업은 주거환경개선사업 12개, 재개발 48개, 재건축 33개, 도시환경 27개 주거환경관리 1개 등 총 108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