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미투운동과 흑색선전 분명히 달라"
박수현 "미투운동과 흑색선전 분명히 달라"
12일 충남도청서 기자회견 갖고 "안희정 공과 분명히 할 것" 밝혀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8.03.12 14: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미투운동’과 개인사를 가공한 흑색선전은 분명히 다르다”며 “추잡한 네거티브 정치공작에 굴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친구이자 동지로서 안희정과의 좋은 기억은 간직하겠다”며 “그러나 친구로서의 잘못은 따지고 바로잡겠다. 도지사 안희정의 공과 과를 분명히 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인 박 전 대변인은 이날 오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번 ‘안희정 사태’와 관련 “피해 당사자에게 진심을 담아 위로 드린다. 안희정의 친구로서 사죄드린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안 전 지사와 선을 그으며 선거운동 재개를 선언한 것이다.

박 전 대변인은 또 “권위주의 시대를 청산하겠다. 권위주의 시대 유물인 절대 권력을 부인한다”며 “인간의 존엄성을 최고의 가치로 부당한 폭력과 겁박에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미투운동’과 개인사를 가공한 흑색선전은 분명히 다르다”며 “추잡한 네거티브 정치공작에 굴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오직 진심으로 살아온 정치 인생을 걸고 맞서겠다”며 “박수현의 진심을 믿어 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일주 2018-03-12 14:31:22
박수현 후보자 끝까지 응원합니다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