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문화재청과 능안골 고분군 발굴조사 착수
부여군, 문화재청과 능안골 고분군 발굴조사 착수
백제 사비도성 동쪽에 있는 귀족층의 집단묘…부장문화 연구 등 좋은 자료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8.03.12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부여군은 문화재청과 함께 백제시대 귀족 무덤인 ‘능안골 고분군’(사적 제420호)에 대한 본격적인 발굴조사에 돌입한다. (부여군 제공)

[굿모닝충청 부여=김갑수 기자] 충남 부여군은 문화재청과 함께 백제시대 귀족 무덤인 ‘능안골 고분군’(사적 제420호)에 대한 본격적인 발굴조사에 돌입한다.

12일 군에 따르면 부여읍 능산리 75-10 일원의 능안골 고분군은 백제 사비도성의 동쪽에 있는 귀족층의 집단묘 성격을 띤 고분군이다.

1994년 공설운동장 조성 중 처음 발견돼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가 1995년과 1996년 두 차례에 걸쳐 발굴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백제시대 고분 60여기와 금제 및 금동제이식, 은제관모장식, 은제요대장식 등이 출토됐다.

특히 도굴되지 않은 백제 후기의 귀족 무덤들과 출토 유물이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0년 7월 사적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지난해 시행한 시굴조사에서 34기의 고분군이 추가로 확인됐는데, 보존상태가 좋은 횡혈묘(3호 고분)와 무덤방 및 배수로를 갖춘 13.5m의 대형 석실묘(14호 고분) 등이 새롭게 발견됐다.

군 관계자는 “올해부터 연차적으로 정밀 발굴조사가 이루어지는 만큼 능안골 고분군의 성격이 더 명확해질 수 있을 것”이라며 “백제시대 고분의 다양한 형식과 귀족의 부장문화를 연구하는데 좋은 자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