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6.22 금 02:50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6.13 지방선거 6.13 지방선거
    박수현 "양승조·복기왕, 동지 향해 손잡아 달라"페이스북에 글 올리고 "당 지도부에 '기회 주면 안 되겠냐'고 요청해 달라"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자진 사퇴 권고를 받을 것으로 알려진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충남도지사 공천 경쟁자인 양승조 국회의원(천안병)과 복기왕 전 아산시장을 향해 간곡한 부탁을 하나 했다. (왼쪽부터 양승조 국회의원, 복기왕 전 아산시장,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자진 사퇴 권고를 받을 것으로 알려진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충남도지사 공천 경쟁자인 양승조 국회의원(천안병)과 복기왕 전 아산시장을 향해 간곡한 부탁을 하나 했다.

    박 전 대변인은 12일 오후 3시 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지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양 의원님, 복 전 시장님께 부탁이 하나 있다”며 “저는 지금 벼랑 끝에 서 있다. 벼랑에서 떨어지는 동지를 향해 손을 좀 잡아주면 안 되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당 지도부에 두 분이 함께 ‘우리 셋이 아름답게 경선 할 테니 박수현 동지에게 기회를 주면 안 되겠나?’고 요청 좀 해주면 안 되나?”라고 주문했다.

    계속해서 박 전 대변인은 “그런 민주당을 보고 국민은 얼마나 행복하시겠나? 당원들은 얼마나 큰 자부심을 느끼겠나?”라며 “꿈일까?”라고 덧붙였다.

    당의 자진 사퇴 권고에 앞서 나머지 두 주자들이 이를 막아달라는 것인데, 그만큼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다는 의미어서 최종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갑수 기자  kksjpe@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