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숙교수 ‘미투’ 발언, 일회적 성추행/성폭행은 미투가 아니다?”
“조기숙교수 ‘미투’ 발언, 일회적 성추행/성폭행은 미투가 아니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3.12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한 남성과 여성 사이의 일회적인 성추행(으로 느꼈던 행위), 그것도 당시 권력이 없는 사람의 미수행위, 여러 여성에게 상습적으로 폭력을 행사했던 것이 아니라 한 여성이 한 번 경험한 것은 미투의 본질과 거리가 멀다."

이화여대 조기숙 교수가 전날 ‘지금은 미투를 오염시키는 언론을 경계할 때’라는 제목으로 SNS에 올린 글 중에 포함된 한 패러그래프다.

이를 두고, 12일 강왕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단장이 작심하고 정제되지 않은 원색적 표현으로 정면 비판을 하고 나섰다. 진보진영에서조차 동의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인 셈이다.

강 단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조 교수 발언을 인용한 뒤, “뭔 x 소린지 모르겠다”라고 발끈했다. 그리고는 “일회적인 성추행이든 지속적인 성추행이든 그게 무슨 상관이냐”며 “미투의 본질은 용기 있는 여성의 당당함”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그는 “(미투는) 성추행/성폭행을 당한 것이 여성 자신이 뭔가를 잘못했거나, 못났기 때문이 아님을 명백하게 하는 것”이라고 정의한 다음, “가해자의 범죄 행위를 명백하게 세상에 밝히는 것이 미투의 본질”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 번만 살인하면 살인자가 아니라는 게 말이 되는 것이냐? 살인 미수면 결백한 것이냐?”라고, 조 교수 발언의 논리적 오류를 지적하며 거푸 따져 물었다.

앞서 조 교수는 11일 “여러 여성에게 상습적으로 폭력을 행사했던 것이 아니라, 한 여성이 한 번 경험한 것은 미투의 본질과 거리가 멀어 ‘미투’가 아니라 ‘미 온리(Me Only)’일 뿐”이라며 “게다가 익명에 기대 증거나 논리도 없이 무차별적으로 사생활을 폭로하는 건 정치를 시궁창에 처박는 일”이라고 일갈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