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3번째 피해자 있어…우월적 지위 이용"
"안희정 3번째 피해자 있어…우월적 지위 이용"
전국성폭력상담소협회 배복주 상임대표 13일 CBS 라디오 인터뷰서 주장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8.03.13 08: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또 다른 피해자가 있는 것으로 13일 전해졌다. (자료사진)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또 다른 피해자가 있는 것으로 13일 전해졌다.

지난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했던 전 수행비서 김지은 씨와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연구원에 이어 3번째 피해자가 존재한다는 것이어서 충격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배복주 상임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분이 김지은 씨와 전 연구원이었던 다른 한 분 외에 또 늘어날 가능성이 있나?”라는 질문에 “김 씨가 방송에서 말씀하셨듯이 추가 피해자는 더 있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저희가 알고 있기로 최소 1명 이상은 있다”며 “지금 고소하신 분들 말고 그 분이 고민을 하고 계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 대표는 또 “그분 역시 성폭행, 성폭력이 분명한가?”란 질문에 “네. 모두가 동의되지 않은 성관계이고, 우월적 지위와 권력을 이용한 성관계라고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배 대표는 전날 공개된 김 씨의 자필 편지와 관련 “본인과 가족에 대한 허위사실이 인터넷에 유포되는 걸 보고 매우 힘들어했다”며 “특히 가족에 대한 피해가 있는 걸 보고 편지를 써서 알려야겠다는 결심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씨의 아버지가 특정 정당의 당협위원장이었다’는 등의 소문이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면서 정치적 음모설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반박하기 위한 것이었다는 얘기다.

배 대표는 “어제 김 씨에게 마지막으로 확인을 했는데 ‘지금 가족과 관련해 돌아다니는 모든 정보는 허위’라고 말했다”며 “이런 ‘찌라시’에 대해서는 수사요청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희정아 2018-03-14 00:38:05
누구처럼 죽을용기도 없으면 짤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