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장애인 보호작업장 ‘조양크린’ 개소
홍성군 장애인 보호작업장 ‘조양크린’ 개소
이불 및 운동화 빨래 등 세탁업 주 업종, 임가공도 병행할 계획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8.03.13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홍성군에 장애인 보호작업장인 ‘조양크린’이 12일 개소했다. (홍성군 제공)

[굿모닝충청 홍성=이종현 수습기자] 충남 홍성군에 장애인 보호작업장인 ‘조양크린’이 12일 개소했다.

조양크린은 군 최초로 중증장애인이 특별히 보호되는 조건에서 근로와 직업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조성된 공간으로, 이불 및 운동화 빨래 등 세탁업을 주 업종으로 하되 임가공도 병행할 계획이다.

이 시설에는 중증장애인 30명이 근무하게 되고, 직업훈련교사 및 생산 판매 기사 등 관리인력 7명이 배치되어 장애인들의 근로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작업장 운영수익은 근로장애인의 급여와 복리후생 등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일자리는 최선의 복지라고 생각한다”며 “장애인보호작업장의 운영 활성화로 많은 수익을 창출하여 장애인들에게 보다 많은 임금을 줄 수 있도록 군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이용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군장애인보호작업장 조양크린은 옥암리 수도사업소 앞에 390㎡규모로 신축됐으며, 군내 기관‧단체장, 장애인 및 가족 등 100여 명의 축하 속에 개소식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