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6.22 금 02:50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6.13 지방선거 6.13 지방선거
    정국교 “대전 경제 부흥 적임자” 대전시장 출마(일문일답)13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서 “대전 발전, 경제 전문가 시장 필요”

    대전시장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정국교 더불어민주당 청년기업인 육성 특별위원장.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정국교 더불어민주당 청년기업인육성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대전 경제 부흥 적임자”라는 점을 내세우며 올 6·13 지방선거 대전시장 출마를 선언했다.

    정 위원장은 13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어 “대전 경제를 부흥시킬 적임자로 자부하며 6·13 대전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그는 제19대 대선 캠프 대·중소기업 상생위원회 위원장, 청년기업인 육성 특별위원장으로서 청년실업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쇠퇴하는 대전 경제를 살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전을 교육·의료·유통·문화예술·체육 등 뛰어난 여건을 갖고 있음에도, 전국 광역자치 최하위 도시로 쇠퇴한 것은 인프라를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는 가용 재정의 부족, 양질의 일자리 부족, 공직사회의 무기력, 산하 공기업의 무사안일 때문이라고 진단하고 개선 방안을 내놨다.

    정 위원장은 “도안지구 개발, 교도소 이전 등 대전의 모든 수익성 개발 사업을 대전도시공사가 공영개발로 진행하고 현대아웃렛 등 막대한 이익을 얻는 기업들에게 지역공헌기금을 출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러한 재원으로 대기업에게 공장 무지를 무상으로 임대, 지역인재 채용 등 일자리를 늘리겠다”고 비전을 제시했다.

    이밖에도 공직사회의 파격적 성과 보상, 신분보장, 부실 산하 공기업 통·폐합, 우수기관 특별 인센티브 제공 등도 약속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대전이 ‘최하위’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서는 경제 전문가 시장이 필요하다. 저는 대전 경제 부흥의 적임자임을 감히 자부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자중지란이 우려되는 경선보다는 경륜과 역량을 가진 최적의 후보를 합의 추대하는 것이 민주당의 승리를 위한 최선의 방안이라는 소신에는 변함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일문일답

    -합의 추대 소신에 변함이 없다는 뜻은.

    ▲야당은 실질적 단일화가 이뤄져 경선에서의 상처를 입지 않고 본선에 나올 것이다. 민주당이 경선을 치른다면 상처를 입게 마련이다. 경선 상처를 입지 않고 경쟁력을 가진 후보를 내기를 바란다는 뜻이다.

    -안희정 ‘미투’ 사태가 대전시장 선거에 어떤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나.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대전·충남의 모든 민주당 후보에게 불이익을 줄 것은 확실하다. 특히 허태정 전 유성구청장이 가장 큰 불이익을 당할 것으로 우려된다. 허 전 청장은 공식적으로 안희정을 등에 업지는 않았지만, 안 전 지사의 최측근이다. 불이익이 우려되는 게 사실이다.

    -당내 다른 후보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본인의 경쟁력은.

    ▲제가 경선에 나오려면 지난해 7·8·9월에 권리당원을 열심히 확보했어야 했는데, 당시는 권선택 시장 재임 중이라 권 전 시장을 상대로 경선을 준비할 처지가 아니었다. 때문에 단 한 명의 권리당원도 확보하지 못했다. 다른 후보에 비해 크게 모자람이 없다고 자부하지만, 상대적으로 취약한 권리당원 확보 부분을 보완하려고 노력 중이다.

    모든 후보들이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에 기대고 싶은 것은 공통된 마음이다. 청와대의 뜻을 받았다는 박영순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도 정치인으로서 이해가 된다. 하지만 과도하게 대통령을 거론하는 것은 당의 화합에 누가 되지 않을까, 또 다른 후보를 지나치게 자극하지 않을까 우려된다.

    -합의 추대에 또 다른 뜻이 있나.

    ▲경쟁자를 헐뜯어 다른 당에 승리를 안길 수는 없다. 민주당의 승리가 가장 중요하다. 경쟁력 있는 후보를 합의 추대해 승리해야 한다.

    의석수도 상당히 중요하지만, 현역 국회의원보다 광역단체장으로서 역할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된다면 굳이 현역 출마를 제한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 당에서 적절한 절충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황해동 기자  happy2hd@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해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