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선 "이인제에 가르침 달라 부탁할 것"
정용선 "이인제에 가르침 달라 부탁할 것"
자유한국당 충남도지사 경선 구도 짜일 듯…백남기 농민 사망 수사 적극 해명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8.03.13 11: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선 전 충남지방경찰청장은 13일 “이인제 고문은 대선에 여러 번 출마했고 장관과 다선 의원을 지낸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정치인”이라며 “기회가 될 때마다 제가 도지사로서 일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도와 가르침을 달라고 부탁할 것”이라고 말했다.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정용선 전 충남지방경찰청장은 13일 “이인제 고문은 대선에 여러 번 출마했고 장관과 다선 의원을 지낸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정치인”이라며 “기회가 될 때마다 제가 도지사로서 일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도와 가르침을 달라고 부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도지사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정 전 청장은 “자유한국당은 그동안 이 고문에게 도지사 출마를 요청해 왔다”는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고문은 기자들이 출마 여부를 물을 때마다 “좋은 사람이 나왔으면 좋겠다”며 자신은 직접 출마할 의사가 없음을 내비친 바 있다.

따라서 정 전 청장의 이 같은 발언은 출마 의사를 밝힐 경우 이 고문이 양보할 수 있다는 의미로도 해석되고 있다.

정 전 청장은 그러나 “이 고문이 출마한다고 하면 당에서 어떤 결정을 해 줄 것 아니냐?”며 “경선을 하라고 한다면 이를 통해 후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전 청장은 또 “2015년 본청 수사국장으로 있을 때 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을 총 지휘한 것으로 안다. 수사를 부실하게 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경찰의 업무 수행 과정에서 농민이 사망한 것은 안타깝고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그러나) 불법‧폭력 행위자에 대해 경찰과 정부, 국가가 묵인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검찰이 직접 수사했기 때문에 경찰로서는 검찰의 수사를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밖에 정 전 청장은 더불어민주당 도지사 후보가 누가 될지에 대한 질문에는 “민주당에서 물어보라”며 답변을 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길청암 2018-03-15 08:33:36
대전청장 재직시 ㅎㅎㅎ운동을 통해 따뜻한 세상 만들기에 헌신하신 모습이 기억납니다
낮은 자세로 국민들께 다가서는 모습도 멋지셨고풍부한 경륜과 따뜻함으로 충청남도를 가장 행복한 곳으로 만들어 주시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정용선청장님의 충남도지사 출마를 적극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