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씨 부친, 새누리당 출신이든 아니든 ‘미투’와 무슨 상관?”
“김지은씨 부친, 새누리당 출신이든 아니든 ‘미투’와 무슨 상관?”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3.13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최근 안희정 전 지사 ‘미투’를 폭로한 김지은 전 여비서관 가족에 대한 2차 피해가 나타나고 있는 것과 관련, 정치 공작론에 바탕을 둔 “매우 부적절한 문제 제기”라는 비판론이 제기되고 있다.

시사평론가 김수민 씨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어느 쪽이 옳고 그르든 간에 (의혹) 제기 자체로 오류인 것은 지껄이지 마라”고 쓴소리를 날렸다.

그는 이날 “김 씨 부친에 대한 루머는 허위사실로 드러나기도 했다”며 “(하지만 반대로) 설령 그 부친이 새누리당 쪽 활동을 했다 하여도, 그것이 이 일과 무슨 상관이라는 말이냐”고 언급, 일각의 '공작 프레이밍' 시도를 질타했다.

이어서 “꼭 실제 사례를 들려줘야 정신 차리겠느냐”며 “내 아버지는 MB와 친했었지만 나는 지역에서 계속 4대강 공사 반대하고 MB를 씹고 다녔다”고 자신의 가족사를 상기시켰다.

그리고는 “나 말고도 온 가족이 안티 MB고, 우리 아버지도 MB 옹호 안 한 지는 꽤 됐다”며 “아버지는 모 회사 노무관리자였지만, 난 그 길 맞은편 파업현장에서 자본을 규탄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게 뭔 상관이라는 거냐, 부모의 소속과 자녀가 겪은 사건 사이가 (무슨 상관이 있어서 서로 연관시키지 못해 안달하느냐)”라고 발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