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6.22 금 02:50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충남 충남 도·시·군 의회
    "충남도선거구획정위 11명 중 8명 천안 연고"의원 정수 감소 4개 군의회 강력 반발…"2차 조정안으로 바뀐 이유도 불명확"

    충남도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획정위)가 13일 회의를 열어 천안시의회를 비롯한 도시지역 의원 정수를 늘리는 쪽으로 획정안을 정한 가운데, 정수가 감소한 지역 의회의 반발이 심화되고 있다. (이상헌 금산군의회 의장)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충남도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획정위)가 13일 회의를 열어 천안시의회를 비롯한 도시지역 의원 정수를 늘리는 쪽으로 획정안을 정한 가운데, 정수가 감소한 지역 의회의 반발이 심화되고 있다.

    이상헌 금산군의회 의장과 이기성 청양군의회 의장 등은 이날 오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적 조치 등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들에 따르면 획정위원 11명 중 8명이 천안에 연고가 있는 사람들이라는 것. 또한 1차 조정안에서 2차 조정안으로 바뀐 배경에 대한 명확한 설명이 없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상헌 의장은 “획정위원 11명 중 8명이 천안에 연고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명 과정에서 획정위원장도 바뀌었다”며 “1차 조정안에서 2차 조정안으로 바뀐 이유에 대한 확실한 근거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법적인 대응에 나서겠다. 획정위는 중대한 하자가 있다”며 “이번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기성 의장은 “충남의 인구가 211만 명이 넘었는데 기초의원은 169명이다. 185만 명인 전북은 우리보다 30명이 더 많다”며 “‘충남의 자존심을 지켜 달라’고 90도로 인사하며 호소했는데 결국 이렇게 됐다”고 참담함을 토로했다.

    금산군의회와 서천군의회, 청양군의회, 태안군의회는 14일 오후 열리는 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에도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어서 진통은 지속될 전망이다.

    김갑수 기자  kksjpe@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