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6.22 금 02:50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박지원 “트럼프와 김정은, 데칼코마니처럼 똑같은 닮은꼴”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민평당 박지원 의원은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로 데칼코마니처럼 찍어낸 듯 닮은 점이 많은 캐릭터를 조목조목 비교, 분석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트럼프, 김정은 두 정상은 닮은 점이 많다”며 “금수저 출신에, 저돌적인 성격, 막말, 빠른 두뇌 회전과 뛰어난 손익 계산, 그리고 호탕하고, 무엇보다 권력을 완전 장악하여 만기친람, 자신이 모든 결정을 한다”고 해석했다.

    그는 “예측 불가능한 인사도 딱”이라며 “별을 뗐다 붙였다, 강등 승진의 반복이고, 숙청도 서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리고는 “트럼프도 집권 1년 동안 얼마나 많은 인사를 했느냐”며 “측근들도 떠났고, 오늘은 예고도 없이 틸러슨 국무장관을 폼페이오 CIA국장으로 교체하고, 북미정상회담에 조건 운운하던 펜스 부통령도 하루 만에 꼬리 내리게 한다”고 쌍둥이 같은 닮은꼴을 열거했다.

    그는 또 “김정은도 그렇게 막말로 트럼프를 비난하더니, 오늘부터 북한 매체는 트럼프를 '최고 지도자'로 호칭한다”며 “북미정상회담, 그리고 북핵 문제는 한미 두 정상의 닮은꼴, 즉 예측 불가능한 호탕한 성격으로 제재와 압박을 하는 트럼프, 그리고 이에 질세라 맞짱 뜨는 김정은도 절실하니 성공하리라고 예측한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두 정상을 차에 태우고 운전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술이 평가를 받고 있다”며 “기고만장하던 아베도 돈 내겠다며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시진핑도 ‘차이나 패싱’을 염려한다”고 떠올렸다.

    박 의원은 특히 “문 대통령께서 외교가 무엇인가 유감없이 보여 주었다”며 “그러나 트럼프, 김정은이 언제 충돌하려는지 이 또한 장담할 수도 없고, 진짜 예측 불가능이니 문 대통령의 안전운전이 가장 중요하다”고 일깨웠다.

    그리고는 “아베도 돌아서고 세계가 지지하지만, 지구상에서 ‘유이(唯二)’하게 한국당과 바미당이 반대한다”며 “두 당의 협력이 평화이며 비핵화의 길”이라고 초당적인 협력을 주문했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