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4.27 금 05:10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6.13 지방선거 6.13 지방선거
    양승조 "캠프 문 활짝 열겠다"…박수현에 '러브콜'20일 충남도청서 공약발표 기자회견…"함께하겠다는 의지 가진 분이라면 환영"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국회의원(천안병)이 충남도지사 본선행 티켓을 놓고 경쟁을 벌였던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측을 적극 포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주목된다.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국회의원(천안병)이 충남도지사 본선행 티켓을 놓고 경쟁을 벌였던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측을 적극 포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주목된다.

    박 전 대변인이 동요하는 당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ONE팀’을 강조하며 “당의 요구가 있다면 선대본부장이라도 맡겠다”고 선언한 직후 이뤄진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양 의원은 20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충남 민주당의 맏형으로서 갈등과 불신을 뛰어넘어 위대한 충남시대와 문재인 정부 성공이라는 대의에 동의하는 모든 당원동지들과 함께 하고 싶다”며 “선거 캠프의 문을 활짝 열고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복기왕 후보의 열정을 깊이 인정해주시고 민주당 지방정부 수립의 큰 길로 가는 경선을 아름답게 걸어가자고 간곡히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양 의원이 이처럼 캠프의 문을 활짝 열겠다고 선언한 것은 도지사 예비후보직에서 물러난 박 전 대변인 지지 세력을 적극 포용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되고 있다. 사실상 박 전 대변인에게 '러브콜'을 보낸 셈이다.

    양 의원은 “박 전 대변인 캠프 인사들을 적극 참여시키겠다는 의미냐?”는 질문에 “개방성과 수용성은 캠프의 기본”이라며 “함께하겠다는 의지를 가진 분이라면 환영한다. 그 팀도 저와 함께 하신 분들이 많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거명하지는 않더라도 경우에 따라서는 먼저 (합류)제안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박 전 대변인의 사생활 문제를 폭로했던 오영환 전 당협 사무국장이 양 의원의 지지자로 밝혀지면서 배후설이 부각됐던 것에 따른 일종의 방어 전략이란 해석도 나오고 있다.

    동시에, 박 전 대변인의 지지자들이 양 의원 캠프에 합류할 경우 도지사 경선에서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다는 판단도 깔린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계속해서 양승조 의원은 “우리는 지난 10년간 함께 이명박-박근혜 정권에 맞서 어깨 걸고 싸워온 동지임을 결코 잊지 말아 달라”며 “박수현 동지의 선당후사 정신을 높이 평가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앞서 양 의원은 “박수현 동지의 자진사퇴로 인한 당원 동지들께서 느끼는 안타까움은 말로 다 표현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비록 짧은 경선 기간이었지만 당원 동지들의 마음을 갈라지고 도민께 실망을 드린 점 경선 후보의 한 사람인 저 역시 자유롭지 않다”고 사과했다.

    계속해서 양 의원은 “우리는 지난 10년간 함께 이명박-박근혜 정권에 맞서 어깨 걸고 싸워온 동지임을 결코 잊지 말아 달라”며 “박수현 동지의 선당후사 정신을 높이 평가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밖에 양 의원은 “북한의 황해도와 자매결연을 추진하겠다”며 “황해도는 충남도와 (마찬가지로) 전통적으로 농업도이며 서해안에 연접해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도내 거주 이북5도민 중 황해도민이 46%에 달할 정도로 인연이 깊다”고 말했다.

    김갑수 기자  kksjpe@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