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진석 “경찰가족으로서 경고한다. 경찰들, 오버하지 마라!”
    정진석 “경찰가족으로서 경고한다. 경찰들, 오버하지 마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3.24 15:05
    • 댓글 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24일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울산경찰청장을 거론, ‘오버쟁이’라고 몰아붙이며 “경찰을 누구보다 아끼기에 쓴소리 좀 해야겠다”고 포문을 열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경찰가족이다. 고인 되신 아버지가 순경출신이셨고, 작은 아버지도, 당숙도 경찰관이셨다”며 “나도 전투경찰 만기 전역한 경우회원”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요즘 국가정보원이 국내정치 파트를 없앴다 하니까 그 공백을 정보경찰이 메우고 있다”며 “특히 야당 의원들에 대한 '동향 파악질' 하지 말라고 국회 정보위에서 분명히 일렀건만 제대로 이행이 안 된다”고 흥분했다.

    이어서 “경찰청장은 그런 일 절대 없을 것이라 답변했지만 상명하달이 잘 안 되는 모양”이라며 “최근 하남시 재래시장 상인들과의 간담회장에서는 경찰정보관이 아예 명함까지 내밀더니 내내 죽치고 앉아 갈 생각을 안 했다”고 떠올렸다.

    최근 당의 경제파탄대책특위 위원장의 자격으로, 재래시장을 찾아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비판한 것에 대해 동향 파악을 위한 경찰의 행동으로 인식한 것이다.

    그는 “이런 판국에 국정원의 대공수사권까지 경찰에 이관하는 게 가능하다 생각했다면, 너무 순진한 경찰”이라며 “지금의 권력무게도 주체 못하는 경찰을 공룡경찰, 괴물경찰을 만들 수는 없는 노릇 아니냐”고 꼬집었다.

    그리고는 “울산경찰청장 문제, 그냥 지나칠 수 없다”며 “이런 오버쟁이들 때문에 경찰수사권 독립 기회를 매번 스스로 까먹는 거다. 이철성 경찰청장, 국회 정보위에서 곧 만납시다”라고 글을 맺었다.

    조만간 국회 상임위에서 이 경찰청장을 상대로 한 호된 공세가 예상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두루미 2018-04-01 06:29:22
    그 일부 몰지각한 경찰가족때문에 전체경찰이 모욕당하고 있는것이지요~

    ICB73 2018-03-30 02:32:10
    경찰청장 청문회에서 정진석 질의할떼 답변으로 죽여라~ 머 잘한게 있다고 지꺼리냐? 지난번 원내대표 할때 니가 했던 치졸하고 떼쓰는 행위 국민 모두 기억한다~
    이영애가 어쩌다 너랑 친척이 됐냐?

    나으리 2018-03-27 12:06:37
    경찰? 순사겠지.

    가꼬짱 2018-03-25 17:35:18

    다까끼 2018-03-25 16:32:15
    어머나 이런 개족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