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7.23 월 19:54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정두언 “'김기식 사건' 어물쩍 넘기려다 문재인대통령 큰 코 다친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국회의원 시절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대가성 해외출장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가운데, 여권이 민심에 상응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과 여권의 지방선거 분위기에도 약영향을 자초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치평론가인 정두언 전 의원은, 11일 “민심이 아주 나쁘게 돌아가고 있다’며 “그대로 놔둘 경우 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이 꺾이는 결정적 계기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tbs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서 “신임 금감원장 임명을 그대로 놔둘 경우, 분명히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지금 선거가 여권에게 일방적으로 우세하지만, 결코 쉽게 생각할 문제가 아니다. 격전지에서는 불리한 상황이 전개될 것”이라고 점쳤다.

    그는 “판세로 볼 때, 야당이 약한 이유가 보수층들이 대부분 투표의사가 없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이들이 열 받으면 투표하러 나서게 될 것이고, 결국 여권에게는 나쁜 영향이 돌아가게 돼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특히 “역대 정권이 잘 나가다 내리막길을 걷는 게 예외 없이 인사문제였다”며 “그런데 지금 문재인 대통령도 거기에 딱 걸렸고, 앞으로 지지율을 좌우할 결정적인 기로에 서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심 이반의 배경에 대해 “김 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저승사자’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추상 같은 의원이었고, 2014년 국감 때는 한국정책금융사장에게 로비성 출장문제를 요란하게 물고 늘어지기도 했던 장본인”이라며 “그런 악당 역할에 대한 반발심리도 원인”이라고 밝혔다.

    남의 잘못에는 아주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며 문제점을 저승사자처럼 호되게 추궁하는 반면 자신에게는 "국민 눈 높이에 안 맞아 죄송하다"는 말로 슬그머니 꼬리내리는 관대함을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다. 결국 부메랑이 되어 자신을 옭아매고 있다는 이야기로, 공직자로서는 자격미달이라는 비판이 나올 수밖에 없는 상태다.

    이어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나 바른미래당 안철수 위원장 등 여야를 불문하고 모두 잘못된 이상한 사람들이고, 출장을 가더라도 혼자 또는 보좌진을 동행하는 경우는 듣도 보도 못했다”며 “어쨌든 그렇다고 지금 김기식 문제가 사라지는 건 아니잖냐”고 반문했다.

    그리고는 “김기식은 특히 도덕성을 중요하게 내세우는 시민단체 출신이고, 직전 금감원장도 도덕성 문제 때문에 바뀌었다”면서, "그런데 이렇게 문제가 많은 사람이 그 자리에 임명되니까 문제로 삼게 되는 것”이라고 핵심적 원인을 덧붙였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