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7.23 월 19:54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6.13 지방선거 6.13 지방선거
    천안병 국회의원 보궐선거 현실화…누가 나오나?더불어민주당 고경호·맹창호·장기수·허승욱 자천타천 거론…자유한국당선 이창수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경선에서 양승조 국회의원(천안병)이 이김에 따라 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게 된 천안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왼쪽부터 고경호 전 원장, 맹창호 수석대변인, 장기수 전 원장, 허승욱 전 정무부지사, 이창수 당협위원장)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경선에서 양승조 국회의원(천안병)이 이김에 따라 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게 된 천안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주요 정당 역시 천안갑에 이어 천안병까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치러지게 된 만큼 화력을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동시에, 천안병이 더불어민주당의 강세 지역이라는 점에서 공천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우선 고경호 전 충남경제진흥원장과 맹창호 양승조 캠프 수석대변인, 장기수 전 충남청소년진흥원장, 허승욱 전 정무부지사 등이 자천타천 거론되고 있다.

    대전일보 충남취재본부장 출신인 고 전 원장은 상황에 따라서는 천안시장 선거 출마 쪽으로 방향을 틀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중도일보 기자 출신인 맹 수석대변인은 박수현 캠프 대변인으로 있었는데, 천안병 보궐선거 가능성을 고려해 양승조 캠프에 합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시민단체 대표에 이어 천안시의회 부의장까지 지낸 장 전 원장은 복기왕 캠프의 선거전략을 진두지휘하며 존재감을 드러내 온 만큼 이번 보궐선거 출마는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허 전 부지사의 경우 천안갑 재선거에 출마를 선언했었지만 ‘안희정 사태’가 터지자 뜻을 접은 바 있다. 허 전 부지사는 현재 정치 재개에 대한 의사를 가지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이창수 천안병 당협위원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이 위원장은 심대평 전 자유선진당 대표의 도지사 재임 시절 비서실장을 지내는 등 지역과 중앙에서 오랜 정치경험을 가진 인물이다.

    일각에서는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천안병으로 출마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지만. 천안갑에서와 마찬가지로 홍준표 대표가 이를 허용하지는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후보군 모두 단국대(천안) 출신이라는 점이 눈길을 끈다.

    정치권에서는 특히 양 의원의 입김(?)이 더불어민주당 공천에 결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시간이 촉박한 만큼 전략공천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앞서 양 의원은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주최로 진행된 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외부로 발표할 순 없지만 (준비된 후보가) 있다”며 “천안병은 제 지역구로, 절대 의석을 놓치지 않게 하겠다는 말씀을 드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복수의 양 의원 측근은 “그동안 천안병 보궐선거 후보에 대한 이야기가 금기시 돼 왔다. 양 의원이 특정인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며 “경선에서 승리한 만큼 당장 내일부터라도 이에 대한 논의가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고 귀띔했다.

    김갑수 기자  kksjpe@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