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기왕 끝이 아닌 시작…실패했지만 기억해 달라"
"복기왕 끝이 아닌 시작…실패했지만 기억해 달라"
민주당 충남도지사 경선 패배 승복…복기왕, 페이스북에 "다시 일어나겠다"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8.04.14 13:27
  • 댓글 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국회의원(천안병)과의 충남도지사 경선에서 석패한 복기왕 예비후보(전 아산시장)와 지지자들이 이번 결과에 깨끗이 승복하며 6.13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힘을 모으겠다는 의사를 잇달아 밝히고 있다. (자료사진)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국회의원(천안병)과의 충남도지사 경선에서 석패한 복기왕 예비후보(전 아산시장)와 지지자들이 이번 결과에 깨끗이 승복하며 6.13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힘을 모으겠다는 의사를 잇달아 밝히고 있다.

먼저 복 예비후보는 1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그동안 함께 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그리고 죄송하다”며 “잠시 추스르고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다시 일어나겠다”고 밝혔다.

두 아들과 함께 표밭을 누벼온 부인 박현우 여사도 “미안합니다. 감사합니다”라는 짧은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복기왕 캠프에 참여했던 핵심 인사들의 SNS 입장 표명도 잇따르고 있다. 한 인사는 “승리하신 양 의원님 지지자분들에게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실패했지만 꼭 기억해 달라. 복기왕 Coming Soon!”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인사는 “경선 결과는 아쉽지만, 끝이 아닌 새로운 출발점이 되리라 믿는다”며 여운을 남겼다.

한편 양 의원은 전날 경선 승리 확정 후 발표한 입장문에서 “마지막까지 선의의 경쟁을 함께 한 복 전 시장과 박수현 동지(전 청와대 대변인)께 감사함과 위로를 전한다”며 “지금까지 치열하게 경쟁했지만, 이젠 그 열정을 차분히 가라앉히고 본선에 임해야 한다. 원팀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주문했다.

따라서 양 의원은 조만간 복 예비후보와 박 전 대변인을 아우르는 본선 캠프를 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원하지않아 2018-04-16 14:07:49
도지사가되면인권조례를하겠다는당신의 발언에 절대 지지하지 않겠다라고 마음 먹었음.

김윤재 2018-04-16 00:28:38
고생많으셨습니다

남소라 2018-04-15 14:17:40
결코 실패하지 않았습니다
더 큰쓰임으로 다시 일어설 것 입니다
기억하겠습니다
큰재목의 넓은 그늘을!

그리고 언제든 함께하겠습니다!!!

김현미 2018-04-14 22:05:30
복기왕!참~괜찮은 사람과 함께여서 많이 행복했습니다.

주제 파악 좀 2018-04-14 21:24:12
풍기동 이지더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