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4.25 수 13:34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이재명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공적인 분이시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선거 예비후보자인 이재명 전 성남시장은 16일, 당내 경쟁자인 전해철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점을 강조하고 있는 것과 관련, "문 대통령은 매우 공적인 분으로, 사적인 인연 때문에 할 일을 안 하거나 안 할 일을 하는 분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전 성남시장은 특히 “저도 정부와 척을 진 것도 아니고 충분히 잘 협조할 수 있는 사람”이라며 “저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 싸우면서도 성남을 전국 제1도시로 만들었고, 오히려 지방자치의 분권화를 강조하는 시대에 정부 도움을 개별적 인연으로 받기보다는 주어진 환경 속에서 검증된 실력을 발휘하는 게 경기도 발전이나 도민의 복지향상을 위해 실질적으로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혜경궁 김씨(@08__hkkim)’ 라는 트위터 계정과 관련, “오해의 여지는 인정하겠으나, 아내의 것은 100% 아니다”라며 사실무근이라고 거듭 쐐기를 박았다.

    그는 “일단 아내와 저는 매년 故 노무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고 있으며, 특히 아내는 보이지 않아서 그렇지 노 전 대통령을 존경하는 ‘노빠’에 가까운 사람”이라며 “따라서 노 전 대통령 비난 글은 이해도 안 가고, 무엇보다 그런 짓이 제게는 득이 될 게 없다”고 말했다.

    특히 논란의 계정생성에 대해 “이니셜(hkkim)로 문제 제기하는데, 아내는 카카오스토리를 잠깐 한 뒤로는 SNS를 전혀 하지 않는다”며 “네거티브한 주장이 잘못된 것임을 오늘 중으로 객관적인 증거자료를 통해 논리적으로 밝히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문제의 계정은 2012~2013년경에 만들어진 것 같은데, 당시 트위터 계정 방침은 이메일 주소나 전화번호 등록 같은 인증절차 없이 가능했을 때였다”며 “네거티브하게 보자면, 예를 들어 가수 김흥국 씨의 아이디도 ‘hkkim’ 아니겠냐”고 웃어넘겼다.

    또 “아내의 당시 카카오스토리를 찾았더니 노 전 대통령 추모글이나 어록이 있는 것을 보았는데, 이게 진짜 아니겠냐”고 물은 뒤, “문제의 사진은 정체불명의 아이디가 트위터에 올린 시각이 당일 10시 50분이고, 아내가 카카오스토리에 올린 시각은 그보다 10분 전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는 “아내가 10분 전에 올린 사진을 받아서 트위터에 그대로 올린 것”이라며 “아마도 논란의 계정 주인은 아내의 카카오스토리에도 접근할 수 있는 사람일 것”이라는 의구심을 던졌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