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7.21 토 19:21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대전 중구
    대전 뿌리공원 다음달부터 누구나 무료 입장대전시민만 무료 입장 방침 바꿔...국민 명소로 거듭나길

    대전 중구 뿌리공원 야경 모습. 사진=중구 제공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다음달부터 누구나 전국 유일 효 테마공원인 대전 뿌리공원에 무료로 입장할 수 있게 됐다. 

    지난 1997년 문을 연 뿌리공원은 2013년 공원보호 등을 이유로 성인기준 2000원의 입장료를 받기 시작했다.

    2015년부턴 시로부터 일부 운영보조금을 받으며 대전시민, 65세 이상 노인과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한정돼 무료 입장이 적용됐다. 

    중구는 뿌리공원을 더 많은 사람들이 찾도록 하고 대전시민과 다른 지역 주민 간 형평성을 고려해 무료 입장을 결정했다. 

    한편, 중구는 지난해 개장 20주년을 맞이해 뿌리공원을 야간경관조명시설로 새 단장했다. 

    중구는 올 공원 내 조명시설을 추가 설치하고 또 방문객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스낵카페, 매점을 공원 폐장시간에 맞춰 연장 운영한다.

    노약자를 위한 8인승의 전기차 준비도 마쳤으며, 봄꽃 6400본을 식재할 예정이다. 

    여기에 늘어나는 공원 이용자에 발맞춰 제2매점과 기념품 체험관을 조성한다. 

    박용갑 중구청장은 “뿌리공원 입장료 무료에 따라 공원이 더 많이 사랑받고 전국명소로 우뚝 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정민 기자  jmpuhaha@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