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봄철 야외활동시 ‘진드기 주의’ 당부
논산시, 봄철 야외활동시 ‘진드기 주의’ 당부
4월부터 11월까지 특히 주의... SFTS 감염예방수칙 준수 당부
  • 백승협 기자
  • 승인 2018.04.17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논산시 보건소)

[굿모닝충청=논산 백승협 기자] 논산시는 최근 제주지역에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야외 활동시 진드기접촉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것으로 38-40℃의 고열과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4~11월 자주 발생한다.

진드기 매개질환은 예방백신이 없어 야외활동 시 피부노출을 최소화 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

이에 시는 1만 6천여개 농가를 대상으로 예방약품을 배부하고, 전광판, 게시판, 마을방송, 현수막을 이용해 예방수칙을 홍보하는 등 교육·홍보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SFTS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농업 및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아 수풀환경에 많이 노출되는 농촌지역 고 연령층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밭, 산, 풀숲이나 덤불 등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장소에 들어갈 경우에는 긴 옷, 장화 등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야외활동 후에는 반드시 목욕을 해야 한다.

필요시 시중에 나와 있는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도 효과적인 예방법이 될 수 있다.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특별한 이유 없이 고열, 소화기 증상(오심, 구토, 설사)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시 보건소 감염병관리팀(☏041-746-8032)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