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4.27 금 05:10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6.13 지방선거 6.13 지방선거
    양승조, 18일 추미애 만나 천안병 상의할 듯민주당 최고위원회의 통해 충남도지사 공천 인준…의원직 사퇴 시기 조율도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경선에서 이긴 양승조 국회의원(천안병)이 18일 추미애 대표를 만나 천안병 국회의원 보궐선거 문제 등을 상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17일 전해졌다. (자료사진: 양승조 국회의원과 추미애 대표)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경선에서 이긴 양승조 국회의원(천안병)이 18일 추미애 대표를 만나 천안병 국회의원 보궐선거 문제 등을 상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17일 전해졌다.

    이로써 이르면 이번 주 내에 집권여당의 천안병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자가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다.

    복수의 정치권 인사들에 따르면 양 의원은 18일 오전 열리는 당 최고위원회에 참석, 도지사 후보로 최종 인준을 받을 예정이다.

    지난 13일 경선 승리 확정 이후 5일만의 일이다. 양 의원에 대한 축하의 메시지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양 의원은 특히 최고위원회의 직후 또는 직전 추 대표와 면담을 갖고 천안병 후보자 문제를 상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양 의원은 “당원‧동지가 머리를 끄덕일만한 후보”를 공천의 첫 번째 조건으로 꼽은 바 있다. 때문에 전혀 새로운 인물보다는, 양 의원과 함께 해 온 인사들 중 공천자가 나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상황에 따라서는 청와대와의 조율도 필요해 보인다.

    양 의원은 또 의원직 사퇴 시점에 대해서도 추 대표와 의견을 나눌 것으로 예상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을 맡고 있는 양 의원은 “4월 임시국회가 마무리되는 27일 이후 사퇴할 생각”이라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해당 상임위원장 사‧보임 문제도 고려해야 할 사안이다.

    이런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양 의원이 복심에 둔 천안병 후보자가 도대체 누구냐?”에 대한 이런 저런 추측들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원내 제1당을 반드시 지켜야 하는 만큼 누가 나오든 필승카드여야 한다는 목소리에도 힘이 실리고 있다.

    양 의원의 한 측근은 “현재로선 베일에 싸여 있는 상태”라며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귀띔했다.

     

    김갑수 기자  kksjpe@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구은미 2018-04-17 19:05:04

      보궐선거비용은 약속대로 물어내겠지요?   삭제

      • 독자 2018-04-17 17:07:31

        보귈선거비용 내면 민주당 찍는데 그렀지 않으면 이인제가 그래도 ㆍ   삭제

        • 완구리 2018-04-17 10:51:59

          완구리가 나오든 창수리가 나오든
          야당 후보에 관계없이 중량감 있는 선수가
          나와야한다.
          무조건 허승욱 출마시켜라.   삭제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