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형수 욕설 사건'에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진상을 알려드립니다”
이재명 “'형수 욕설 사건'에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진상을 알려드립니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5.13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거티브 공격에 나선 자유한국당 남경필 경기지사 후보(오른쪽)와 공격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경기도지사 선거에 뛰어든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가 1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전 성남시장) 후보의 ‘형수 욕설 음성 파일’ 공개를 거론하는 등 네거티브 선거전에 들어갔다.

이에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 형수 욕설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와 함께 사건의 구체적인 진상을 소상히 밝히는 등 정공법을 택했다.

“내 생명의 원천인 어머니에 대한 참을 수 없는 패륜폭언, 그리고 늙고 병들어 몸도 제대로 못 가누시는 어머니를 때려 병원에 입원시키는 형님 부부의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패륜에 분노를 억제하지 못한 저의 부족함을 인정합니다. 

반성하고 또 사과드립니다. 그러나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을 것임도 약속드립니다. 

어머니는 이제 말씀도 나누기 어려울 만큼 노쇠해지셨고, 유일하게 패륜 저지르던 형님은 이제 이 세상에 없습니다. 

이제 저도 더 성숙했고, 저로 하여금 이성을 잃게 만드는 어머니에 대한 패륜도 더 이상 없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남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친형과 형수에게 차마 옮기기도 힘든 욕설을 아무 거리낌 없이 뱉어낸 이 전 시장을 선거 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며 "이 시간부터 그를 공직 후보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니, 민주당이 폭력과 갑질에 눈감는 정당이 아니라면 후보 교체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홍준표 대표는 지난 9일 경기 필승결의대회에서 이 후보에 대해 “자기 형님이나 형수에게 입에 담지 못할 쌍욕을 하는 사람. (욕설 파일만) 유세차에 틀어놓으면 경기도민들이 절대 안 찍는다. 3%도 못 나온다"고 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