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5.25 금 09:10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천안아산당진 천안 충남 시·군 소식
    천안시, 카카오 톡 활용한 ‘파랑새 우체톡’ 운영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천안시가 복지사각지대 이웃을 돕기 위해 지난해부터 운영 중인 파랑새 우체통에 이어 카카오톡 신고처‘파랑새 우체톡’을 개설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달부터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노출을 꺼리는 이웃을 발견 시 카카오톡 버전인 ‘파랑새 우체톡’을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톡 신고 시스템은 카카오톡 어플을 이용한다.

    ‘천안시 파랑새우체톡’을 검색해 플러스 친구로 추가하면 시간과 장소에 제약 없이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위기가구를 신고 할 수 있다.

    1대1 채팅으로 신고하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복지 담당자가 찾아가 상담을 통해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는 지난 10월부터 취약계층을 이웃이 제보해 도와주는 위기가정 발굴·지원 시책으로‘파랑새 우체통’을 운영하고 있다.

    도움이 필요한 대상자의 정보와 사연을 우체통에 넣으면 복지 담당자가 가정을 방문해 생활실태를 확인하고 수혜가 필요한 복지사각 위기가정에 대한 지원 또는 민간서비스 연계 등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시청과 구청,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은빛행복마트 등 모두 34개소에 파랑새 우체통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채원상 기자  wschae1022@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원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