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8.21 화 13:28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6.13 지방선거 6.13 지방선거
    이인제 캠프 "양승조, 천안병 주민에 사과부터"15일 논평 내고 "천안병 주민 쌈짓돈으로 선거 비용 지출해야 할 상황" 지적

    이인제 자유한국당 충남도지사 후보 캠프가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도지사 후보를 향해 “천안병 주민들에게 사과부터 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이인제 자유한국당 충남도지사 후보 캠프가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도지사 후보를 향해 “천안병 주민들에게 사과부터 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캠프는 15일 논평을 내고 “전날 양 후보의 국회의원 사직안이 본회의에서 의결돼 천안병 국회의원 궐위 사태는 막게 됐다”며 “그러나 양 후보가 개인의 영달과 명예를 위해 천안병 유권자들의 선택과 바람을 저버리고 도지사에 출마함으로 인해 천안병 주민의 쌈짓돈을 선거 비용으로 지출해야 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양 후보가 국회의원직을 마음대로 던짐으로써 천안병 주민들의 세금이 선거 비용으로 나가게 됐다”며 “지역구 주민에게 날벼락 같은 폭탄을 던져 놓고 더 높은 자리로 가겠다는 양 후보를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캠프는 “양 후보는 천안병 주민들에게 사과하고, 지금이라도 본인 때문에 치러지는 보궐선거 비용을 부담하겠다고 발표해야 그나마 잘못을 용서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지역주민들에게 세금 폭탄을 던져 놓고, 그분들에게 복지 혜틱을 드리겠다는 양 후보의 이중적 언행에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고 비판했다.

     

    김갑수 기자  kksjpe@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