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8.20 월 08:23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6.13 지방선거 6.13 지방선거 커버스토리
    [커버스토리] ① 각각의 이력만큼 다양한 공약, 판단은 유권자 몫대전시장 주요 후보들 공약 비교-10대 정책공약 뭔가

    지방선거 카운트다운… ‘공약 차별화’ 안간힘

    6·13 지방선거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았다.
    본격적인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 지역발전을 위한 저마다의 청사진을 제시하며 출마한 각 후보들의 발걸음도 분주해졌다. 이제까지 본인의 얼굴 알리기에 주력했다면, 이제는 그동안 심사숙고해 마련한 정책의 대결이 펼쳐지고 있다.

    대전시장 후보들도 핵심 공약들을 줄줄이 발표하면서 차별성 부각에 안간힘이다. 향후 4년 동안 대전시정을 어떻게 이끌고, 대전을 어떻게 발전시키겠다는 미래 지향적 공약들이 쏟아지고 있다.

    각 후보들의 공약은 공통분모도, 차별성이 돋보이기도 한다. 지역의 발전과 미래 성장 동력을 만들겠다는 의지와 취지는 다르지 않아 보인다.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후보, 박성효 자유한국당 후보, 남충희 바른미래당 후보, 김윤기 정의당 후보 등 4명의 주요 대전시장 후보에게 ▲10대 정책공약 ▲분야별(도시·교통·복지·경제·청년) 공약 ▲주요 현안(도시철도 2호선·유성복합터미널·도시공원 민간 특례사업·옛 충남도청 활용·동서 균형발전)을 물었다. [편집자 주]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시장 주요 후보 4명은 경험과 이력이 제각각이다.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후보, 박성효 자유한국당 후보, 남충희 바른미래당 후보, 김윤기 정의당 후보가 내세우는 공약들도 방향성을 달리한다. 4명의 후보들이 우선순위를 매긴 10대 정책공약을 알아본다.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후보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완성=중부권 광역경제를 위한 ‘신수도권 상생연합도시네트워크’, ‘미래 철도 ICT 산업 수퍼클러스터’ 조성, ‘국립철도박물관’ 유치를 약속했다. ‘동부권 제2 대덕밸리’ 조성, ‘2000개 스타트업’ 육성, ‘실패박물관’ 건립, 대덕특구 ‘융합연구혁신센터’ 조성도 계획하고 있다.

    ▲원도심을 신경제중심지로=중앙로 ‘소셜벤처 특화거리’, ‘지식산업센터’ 건립, 뉴딜정책 연계한 ‘도시재생 프로젝트’, 청년·신혼부부 ‘드림하우징 3000호’ 공급이 핵심이다.

    ▲고용률 70% 달성=‘대전형 일자리 복지 모델’ 개발, ‘중소기업 청년채용 지원제도’ 개선, ‘청년·노인·여성 일자리’ 확대,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30% 의무화’ 등을 추진한다.

    ▲국가 도시정원 ‘둔산 센트럴파크’=갑천-정부청사-보라매공원을 잇고 샘머리공원을 연결해 십자 녹지축을 완성한다. 연결보행와 수로도 조성한다.

    ▲‘먼지 먹는 하마 플랜’ 등 미세먼지 저감=분진흡입 차량 30대 도입, 친환경 공공차량 확충, 전기·수소충전소 확충, 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을 추진한다.

    ▲보문산 일원 ‘가족 1박 2일 관광단지’ 조성=보문산 정상 ‘대전타워’, 워터파크 및 숙박시설 건립, 뿌리공원 등 효문화 체험시설 확충 등에 나선다.

    ▲중·장년 은퇴자 위한 ‘새로 시작 재단’ 설립=사회공헌, 창업, 재취업을 위한 상담, 교육 기능을 맡는다.

    ▲공공의료 확충, 의료복지 향상=대전시립의료원, 중부권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공공산후조리원 건립을 계획 중이다.

    ▲중·고교 무상교육 확충=신입생 교복 무상 지원, 전 학년 무상급식, 학교급식센터 운영 등이 주를 이룬다.

    ▲시민참여예산 200억 원으로 확대=주민참여예산제 내실을 강화하고 우수사례 발굴, 교육 등 전문성을 제고한다.

    박성효 자유한국당 후보
    ▲도시철도 2호선 DTX=올해 설계, 2020년 착공한다. 저심도 지하철을 중심으로 경전철과 트램의 장점을 융합한다. 대덕구와 유성 북부지역도 연계한다.

    ▲둔산 르네상스·유성 뉴딜 프로젝트=둔산지역 용적률 상향조정 및 최고층수 제한 해제 등 리빌딩을 추진한다. 유성복합터미널 조속 완공, 온천테마파크 조성, 유성천 재정비, 유성 5일장 활성화 등을 추진한다.

    ▲교육·복지·생활체육 최고도시=어린이집·유치원 무상 보육, 민간 어린이집 공립화, 공동보육시설 설치,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고교 무상급식, 초·중·고 실내체육관 건립, 체육진흥공단 설립 등을 구상하고 있다.

    ▲청년일자리 경제특별시=300억 원 이상 청년정책 예산 수립 청년 참여·결정, 공공혁신펀드 조성, 창업사관학교 설립,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등이 핵심이다.

    ▲미세먼지 30% 감축, 숲의 도시 대전=3000만 그루 나무심기 추진, ‘도심 바람길’ 조성, 친환경 공공차량 확충, 어린이집 등 공기청정기 보급 등에 나선다.

    ▲대덕특구 리노베이션=신기술·신산업 테스트베드 및 규제 프리존 도입, 외국인 창작소 설치,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등 ‘아시아 벤처 허브’를 계획하고 있다.

    ▲3대 하천변 신 주거 1번지=공원화사업 및 용적률 상향과 도로·녹지·보행로 등 정주여건을 높인다. 대전천 상류 친환경 다목적댐 건설, 제방도로 4차선 확대, 천변도로에 순환기능도 부여한다.

    ▲중부권 최대 어린이대공원(65만㎡) 건립=4000억 원을 들여 놀이·체육·문화 복합공간을 마련한다. 후보지 3곳을 검토 중이다.

    ▲금탄·대동 스마트융복합단지 및 도안 스마트밸리 조성=기업 유치와 대덕특구 산업용지 공급 등을 위한 대규모 첨단산업단지다. 업종별 특화단지와 명품 주거단지도 구상 중이다.

    ▲3대 숙원사업 리스타트=관저·구봉지구 도시개발사업, 천변고속화도로 안영교까지 연결, KTX 직선화 및 서대전역 활성화를 다시 진행한다.

    남충희 바른미래당 후보
    남 후보는 10대 정책공약을 4가지 축으로 구분해 설명했다.
    ▲임기 내 일자리 10만 개 창출=매년 100개 기업 기술창업 촉진, 이업종 및 대·중·소기업, 대학·연구소 간 교류를 통해 중견·강소기업을 육성한다.

    ▲전시컨벤션 산업(MICE) 육성=중·소형 컨벤션 사업을 유치하고, 청년 갑부 프로젝트 및 현장 컨설팅 제도 정착으로 생활밀착형 소상공인 지원에 나선다.

    ▲원도심 개발, 동서 균형발전=컨벤션 사업 유치와 면세점 등 대기업 투자 촉진, 숙박·관광·쇼핑 등 상업시설 확충으로 대전역세권 개발을 도모한다.

    또 박물관·미술관·예술학교·콘서트장·출판 및 전시관을 유치·조성하는 등 문화예술 복합단지도 조성한다.

    이밖에 한약거리·인쇄출판 거리 등 디자인과 스토리과 공존하는 원도심 섹터별 특화거리 조성도 계획하고 있다.

    ▲젊은이가 마음 놓고 일할 수 있는 대전=사립유치원비 전액을 대전시가 부담해 유치원 무상교육을 이룬다. 민간·가정 어린이집 차액 보육료 연간 60만원 지원, 보조인력 예산 지원 등 어린이집 무상보육도 실시한다. 문화예술 예산을 5%까지 증액해 청년 예술인 창작공간 무료 임대 등 문화예술 도시 허브 도약도 꿈꾸고 있다.

    김윤기 정의당 후보
    ▲대중교통 중심도시=한 달 대중교통비 1만원을 내걸었다. 대중교통공사 설립, BRT와 승강장 개선으로 정시성과 안전성 제고, 저상버스 확충 계획을 내놨다.

    ▲가치 중시의 녹색도시=도시공원 일몰제 문제 해결, 핵으로부터 안전한 마을, 자원순환 기반 구축, 재생에너지 확대, 시민입법 플랫폼 도입을 계획 중이다.

    ▲함께 사는 도시=One-Stop 긴급지원센터, 시립의료원, 우리 마을 보건소, 노인종합지원센터, 실버아파트, 실버임대료제, 자원봉사 시간은행제를 만든다.

    ▲대전형 아동수당 지급=만 12세까지 아동 수당,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골목 안전존, 아동 주치의제, 마을학교, 학생인권조례 제정 등이 핵심이다.

    ▲노동이 당당한 도시=정규직 전환 확대, 노조조직률 20% 달성, 동네 노동상담소 설치 등을 약속했다.

    ▲대전형 청년사회상속제=만 19세 청년 1인에게 500만원 지급, 1인 가구 맞춤형 장기공공임대주택 공급 등 청년의 미래 준비를 돕는다.

    ▲도시 불균형 해소=현지개량형 도시재생, 주거복지센터 설립, 임대료 상승 제한 인센티브 지급, 불공정 거래 근절 등에 나선다.

    ▲과학도시 대전=사람 중심 4차 산업혁명 과학기술 정책, 대전시 과학위원회 개혁, 인력 양성 프로그램, 시민친화적 첨여연구센터 설립을 준비 중이다.

    ▲장애인 사회 진출 지원=이동권 및 고용률 보장, 장애인 공기업 설립 등 공공일자리 마련이 핵심이다.

    ▲여성이 차별받지 않는 대전=범죄예방 환경설계 확대, 차별 없는 일자리 제공, 공기업 등 임금 및 고용 차별 개선을 추진한다.

    황해동 기자  happy2hd@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해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