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조계 ‘문무일 즉각 해임과 공수처 신설 필수적’ 목소리
법조계 ‘문무일 즉각 해임과 공수처 신설 필수적’ 목소리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5.16 08: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가 문무일 현 검찰총장의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행사 의혹을 폭로한 가운데, 문 검찰총장의 즉각 해임과 공수처 설치의 불가피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법조계에서 나오기 시작했다.

박훈 변호사는 16일 “문 총장이 기를 쓰고 피의자들 방패막이하는 것은, 자신도 뭔가 걸리는 것이 있어서 그런 것 아닌가 싶다”며 “총장에서 해임시키고 수사대상으로 전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검찰은 단번에 제압해야 한다”며 “반항하는 검사들은 모조리 옷 벗기면 깨끗해진다”고 강한 톤으로 몰아붙였다.

최강욱 변호사는 보다 근원적인 조치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최 변호사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공수처가 만들어지지 않으면 이런 일은 반복된다는 것”이라는 데 초점을 맞추었다.

이어서 “현 검사가 전,현 검사를 봐주느냐 마느냐를 놓고, 각종 권력과 이권이 충돌하며 세상을 시끄럽게 하고 많은 이들을 부끄럽게 할 것”이라며 “이명박의 법무비서관, 검사 출신 법사위원장 권성동, 대검 반부패부장 김우현, 서울남부지검장 최종원, 구속하겠다는 양부남, 신중하라는 문무일....” 등을 거명했다.

그는 또 ‘이명박의 민정수석 법무부장관 권재진, 박근혜의 법무부장관 국무총리 황교안’ 등을 거명한 뒤,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과 국정원 댓글공작 사건을 사실상 망가뜨리고 방조한 주역들인데도, 대체 왜 처벌되지 않는 것이냐”고 따졌다.

그는 “이들의 공통점은 검사 출신으로 법무부장관을 지냈고, 현재 검찰간부들의 인사권을 행사했던 사람들이라는 것”이라며 “주목해야 하고 잊지 말아야 할 것은 결국 하나, '공수처가 만들어지지 않으면 이런 일은 반복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안미현 검사는, 전날 서울 서초구 변호사 교육문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관련해 문 검찰총장 역시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의 2018-05-16 08:28:54
우선 급하게 떡검총장 파면을 청와대에 청원해서 쌔걸로 바꾸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