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디테일에 악마 있고, 악마는 욕심과 불통을 먹고 자란다”
박지원 “디테일에 악마 있고, 악마는 욕심과 불통을 먹고 자란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5.16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북한이 ‘한미 맥스센더’ 훈련을 문제 삼아 남북 고위급 회담 무기연기를 통보한 가운데, 민평당 박지원 의원은 16일 “미국은 비핵화가 진정한 목표라면, 불필요한 자극으로 북한의 체면을 구기면 안 된다”고 충고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동양은 체면을 중시하고 서양은 실리를 중시한다”며 “북한도 사소한 견해에 대해 미국의 다양한 사회 구조와 다른 이견이 존재한다는 것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훈수를 뒀다.

그는 “북미회담의 성공을 위해서도 서로 인내하고 배려가 필요하다”며 “디테일에 악마가 있고 악마는 욕심과 불통을 먹고 자란다”고 뼈 있는 말을 던졌다.

그는 특히 “한미연합 군사훈련은 이미 진행 중이며 이달 말 끝난다”며 “사실상 북한에서 이해한다는 입장이었기에, 저는 이번 회담 연기 통보의 근본적인 원인은, 최근 미국 조야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지나친 허들 높이기 및 압박에 대한 반발이 원인이라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