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삼성바이오로직스 심의, 끝까지 눈 부릅뜨고 지켜보겠다”
심상정 “삼성바이오로직스 심의, 끝까지 눈 부릅뜨고 지켜보겠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5.16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가장 먼저 제기한 바 있는 정의당 심상정 의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분식회계 의혹을 사고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위반 혐의를 다룰 감리위원회 심의를 하루 앞둔 가운데,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16일 “이번 분식회계 건은 금융위원회 혁신의 바로미터”라며 “금융위원회가 막중한 책임감으로 원칙과 공정성을 사수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이날 “지금까지 밝혀진 것만으로도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고의적 분식회계 혐의는 차고 넘친다”며 “금융시장에서 정경유착과 불공정거래가 근절될 때, 건강한 자본시장 발전도 이뤄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가장 먼저 제기한 바 있는 심 의원은 특히 사활을 걸고 대응하는 삼성 측의 로비활동을 '매의 눈'으로 짚었다.

그는 “'김앤장'을 중심으로 금융위 감리위원 등을 역임했던 십 수명의 ‘전관’ 권위자들이 동원되고 있다”며 “이렇게 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이재용 부회장으로의 승계를 위한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결정적 단초가 되었다는 의혹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리고는 “제가 파악하고 있는 모든 증거의 화살표는 2015년 7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정을 가리키고 있다”며 “저와 정의당, 끝까지 눈 부릅뜨고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삼성 입장에서는 ‘이재용 경영권 승계’를 위해 제일모직의 가치를 올려야 했으며, 고평가된 제일모직 가치를 사후적으로 정당화하기 위해 분식회계와 상장은 피할 수 없는 과제였을 것”이라고 추론을 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