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 담화, 개망나니 볼턴에 대한 군더더기 없는 일격”
“북한 외무성 담화, 개망나니 볼턴에 대한 군더더기 없는 일격”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5.16 15: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세계는 우리 나라가 처참한 말로를 걸은 리비아나 이라크가 아니라는데 대하여 너무도 잘 알고 있다. 핵개발의 초기 단계에 있었던 리비아를 핵보유국인 우리 국가와 대비하는 것 자체가 아둔하기 짝이 없다."

북한은 16일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명의로 발표된 '담화'를 통해, 미국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겨냥해 이렇게 정면으로 맹폭을 퍼부었다.

담화문에서 북한은 "조미 수뇌회담을 앞둔 지금, 미국에서 대화 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들이 마구 튀어나오고 있는 것은 극히 온당치 못한 처사로서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박훈 변호사는 “네오콘의 개망나니 볼턴에 대한 군더더기 없는 일격”이라며 “볼턴은 무덤으로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만간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북미 정상회담의 산통을 깨뜨릴 위험한 인물로, 결국 '해고(You're fired!)' 될 운명을 자초할 것이라는 '예언'인 셈이다.

앞서 볼턴 보좌관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영구적이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PVID)'를 위해 "북한 내 우라늄 농축과 플루토늄 재처리 능력이 완전히 제거돼야 한다"며 "모든 핵무기를 처분하고 해체해 (미국) 테네시주 오크리지에 가져와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다가 2018-05-19 05:44:10
볼턴은, 핵폐기 전에는 보상은 없다는 리비아식 방법론을 말한 것이지 카타피처럼 북한 정권을 치겠다고 말한 적이 없고, 북핵 당사자로서 우리대신 미국이 저렇게 우리보다 더 완벽하게 해결해주려는데, 고마워하지는 못할 망정 사람들이 미쳐서, 중국이 뒤에서 경제지원해준다고 순식간에 남북선언도 져버리는 개망나니같은 북한을 더 믿고 태영호를 북송하라고 하질 않나 친북좌파정권이 집권하더니 이상한 사람들이 들끓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