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교체론 박정현 VS 외지인 공세 박수범
인물교체론 박정현 VS 외지인 공세 박수범
대덕구청장 선거 프레임… "외지인은 안 된다"-"이러니 발전 없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5.1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왼쪽 부터> 박정현 더불어민주당 후보, 박수범 자유한국당 후보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6‧13 지방선거 대전 대덕구청장 후보들이 저마다 선거 프레임으로 유권자 마음을 공략하고 있다.

우선 현역 구청장인 박수범 자유한국당 후보는 도전자 박정현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외지인’ 프레임에 가두려 하는 모양새다.

박수범 후보 측은 “박정현 후보가 서구에서 살다가 어느 날 갑자기 대덕구청장 출마를 선언했다”며 여당 후보를 외지인 취급하고 있다. 

박수범 후보 측의 이런 공세는 지난 12년 간 자유한국당 인사들이 구청장 자리를 차지하는 등 보수 성향의 대덕구 특성을 노린 게 아니냐는 분석이다. 

대덕구를 기반 삼아 시‧구의원을 거쳐 구청장까지 올라선 박수범 후보가 “외지인에게 대덕구를 넘겨줄 순 없다”는 식으로 유권자 마음을 공략하고 있다는 것. 

더구나 박수범 후보 입장에선 당 지지율이 낮은 상황에서 자신의 인지도로만 승부를 봐야하기 때문에 이 공세에 열을 올린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박정현 후보 측은 박수범 후보를 ‘대덕 발전의 걸림돌’로 규정, 외지인 프레임을 깨트리려 하고 있다. 

“그동안 보수 인사들이 대덕구청장을 차지해왔지만 지역 발전은 더디다”는 게 여당 후보 측 주장이다. 

여기에 “박수범 후보가 대덕구를 ‘대전 속 외딴 섬’이라고 표현했지만, 이를 만든 것은 오히려 박수범 후보 자신”이라는 식으로 맞불을 놓고 있다. 

이처럼 박정현 후보 측은 자신의 신선함을 강조하면서 인물교체론을 주장, 대덕구 민심을 공략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낮은 자신의 단점을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높은 지지율로 대체하려고 한다는 분석이다. 

일각에선 주민들이 지방선거에 큰 관심이 없는 상황에서 이런 선거 프레임은 유권자 마음을 공략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지적한다.

박수범 후보의 외지인론에는 “타 지역 사람은 대덕구에서 정치를 하면 안 되는가”라는 반론과 박정현 후보의 걸림돌론에는 “더딘 대덕구 발전에 합당한 근거를 대라”는 지적이 각각 제기된다는 게 대체적인 의견이다. 

지역 정가 한 관계자는 “대전 구청장 선거 중 가장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대덕구청장 선거마저도 주민들 관심이 크지 않다는 게 사실”이라며 “후보 등록 이후 TV 토론회 등을 통해 대덕구청장 선거가 불이 붙지 않겠는가. 일명 ‘돌’ 싸움보단 공약 대결로 유권자 관심을 끌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