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8.15 수 08:46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나경원, 자유한국당의 ‘여자 홍준표’로 급부상?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지난 10일 6&#8226;13 지방선거 충남도당 필승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내에 ‘여자 홍준표’가 새롭게 등장한 것일까.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20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을 겨냥, “’반홍(反洪) 개혁’의 기치를 높이 들어야 할 때, 왜 여자 홍준표가 되어, 추락하는 홍 대표와 동반 자살하려 하느냐”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문수 후보에 이어 나 의원까지 빨갱이 장사하는 홍갱이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쓴소리를 날렸다.

    그는 “지금 북한에도 시장과 개인 소유가 확대되어 한반도 전체가 자본주의화 되고 있다”며 “이 마당에 한반도 전체가 사회주의화 된다는 나 의원님 주장은 완전 뒷북”이라고 꼬집었다.

    그리고는 “한국당에서도 ‘나라를 통째로 넘기시겠습니까’라는 빨갱이 장사 구호를 폐기했다”며 “안타까워 쓴소리 한마디 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관심 받기 위해 색깔론을 펴는 것"이라며 "같은 법을 전공했는데, 도대체 누구로부터 배웠고 어떤 책으로 공부를 했는지 이렇게 다를 수가 있느냐"고, 법학 전공자로서의 다른 지향점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또 "나 의원 시각으로 보면 독일기본법은 공산주의 헌법이라는 주장인데, 이분은 유명세만큼 핀트를 못맞추는 특기도 남다른 듯하다"고 꼬집었다.

    앞서 나 의원은 전날 박경국 충북지사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 문재인 정부가 발의한 개헌안에 대해 “북한과 짝짜꿍을 해서 한반도를 통째로 사회주의화 하겠다는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용용 2018-05-21 15:38:14

      나경원이 현직 판사가 아님이 얼마나 감사한지. 나경원한테 판결 받는다고 생각해 봐라. 거의 정신병 수준. 현직 판사 중 저런 사람 없을거란 보장이 없네. 힝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