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근 “무기명 투표제 폐지 & 시민 참여형 네트워크 정당화가 답이다”
문성근 “무기명 투표제 폐지 & 시민 참여형 네트워크 정당화가 답이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5.22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홍문종 염동렬 의원 체포동의안 부결로 더불어민주당에 질타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런 국회 부조리의 해소 방안이 제기되고 있다.

민주당 상임고문을 지낸 바 있는 배우 문성근 씨는 22일 “체포동의안 부결로 민주당에 질타가 쏟아지는 것은 당연하다”며 “그러나 ‘노짱’(故 노무현 전 대통령 지칭) 말씀대로, 정치가 더럽다고 욕만 하지 말고 참여해 바꿔달라”고 민주당의 혁신을 촉구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전날 체포 동의안을 부결시킨 의원들을 겨냥, “왜들 그랬지?”라고 묻고는 “무기명 투표이니 들키지 않을 거고, 설사 들켜도 다음 공천에 지장 없다고 자신하기 때문”이라고 답을 내놓았다.

이어서 “대책은 무기명 투표제도를 없애고, 다음 공천 과정에 당원과 지지자의 참여 폭을 확대해서 말 안 되는 정치인을 솎아내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무기명 투표제 폐지와 시민 참여형 네트워크 정당 만들기를 해소방안으로 제기한 것이다.

그는 특히 ‘시민 참여형 네트워크 정당’과 관련, “문재인 대표시절 극구 주장한 ‘시민 참여형 네트워크정당’이 답”이라며 “당장은 입당해서 의결권을 갖고, 시민참여를 보장하는 방향으로 정당혁신을 이끌 정치인들로 지도부를 선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시민 참여형 네트워크 정당’은 그가 과거 새정치민주연합 시절 힘주어 주장했던 제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