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대 김재근 교수, ‘대한민국 스승상’ 수상 영예
신성대 김재근 교수, ‘대한민국 스승상’ 수상 영예
상금 전액 장학금으로 기탁키로
  • 유석현 기자
  • 승인 2018.05.24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성대 김재근 교수 대한민국 스승상 수상 후 아내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굿모닝충청 유석현 기자] 신성대학교 김재근 교수가 지난 23일 서울 더케이(The-K) 호텔에서 진행된 ‘제7회 대한민국 스승상’ 시상식에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스승으로 인정받아 근정포장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대한민국 스승상은 교육부와 한국교직원공제회가 공동주관해 우리나라 교육 발전에 헌신해 온 교육자를 찾아 스승 존경풍토를 확산하기 위해 2012년부터 시행한 국내 최고 권위의 교육상이다.

김 교수는 국내에서 최초로 제철산업과를 개설해 우리나라 6대 기간산업 중 하나인 철강 산업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데 크게 공헌해 왔으며, 현대제철과 포스코 등 철강분야 대기업과 함께 국내⋅외 산업현장 맞춤형 교육과정을 개발해 운영을 주도하는 등 능력 있는 전문 인력을 공급함으로써 산업체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했다.

또한 해외 진출 산업체의 수요 인력 양성을 위해 중국 청도 빈해대학과 ‘2+1 공동교육과정’을 개발해 효과적으로 운영함으로써 외국대학과의 공동학위 운영에 대한 국내 법률 개정 계기를 제공하고 교육부의 유학생 유치를 위해 추진한 ‘세계로 사업’의 모태가 되기도 했다.

이외에도 김 교수는 각종 정부 재정지원 사업을 통해 학생의 교육비를 유치해 교육관 신축 및 첨단장비를 도입하고, 관⋅학⋅연 협약을 연결고리로 외부기관으로부터 장학금을 유치하는 등 학생들이 학업에 몰두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했다.

뿐만 아니라 전문기술자 양성을 위한 높은 수준의 밀착형 교육 시스템을 구축해 학생들의 학습지도 및 대학생활까지 지도하면서 희망하는 기업에 취업을 연계시켜 학생들의 존경받는 스승이며, 동료 교원들의 귀감이 되어왔다.

특히 기업 면접 시 직접 학생들을 인솔해 학생들의 인성과 능력을 해당기업에 구체적으로 소개하고, 회사 미적응자들의 추수지도를 통해 직업교육을 선택한 제자들이 사회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정성을 쏟는 등 스승의 역할을 묵묵히 이어왔다.

한편 김 교수는 이번 수상을 통해 받은 상금 1천만원 전액을 제자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기탁할 뜻을 밝혀 주위에 훈훈함을 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