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6.22 금 09:34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노트북을 열며 노트북을 열며
    [취재수첩] 발가락으로 불거진 대전 선거판의 ‘지겨운 잡음’

    남현우 기자

    [굿모닝충청 남현우 기자] 대전이 시끄럽다. 으레 선거철이면 선거운동원들의 거리유세, 후보자들의 연설로 ‘시장통’이 되는 것은 당연한 풍경이다.


    하지만 올해 대전 선거판은 이것과는 다른 ‘잡음’으로 시끄럽다. 그 잡음은, 짐작하겠지만,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의 ‘발가락 논란’이다.

    여러 여론조사 결과에 비추어보면, 압도적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는 후보에 대해 경쟁 후보들이 네거티브 전략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단순히 네거티브 전략으로만 치부하기엔 여러모로 석연찮다.

    한 달여 전 예비 후보 때부터 지겹도록 제기된 논란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5일 대전지방선거장애인연대는 허 후보 캠프를 방문해 허위 장애판정이라며 해명을 요구하는 의견서를 제출했고, 곧이어 자유한국당 박성효 후보는 기자회견을 열고 갖가지 근거를 들며 ‘거짓말로 일관하는 후보’라고 비아냥거렸다.

    의혹은 전날인 4일 허 후보가 조승래 의원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공개한 장애판정 의견서로 더욱 증폭됐다.

    2002년 9월 17일에 계룡병원 모 의사가 작성한 이 의견서에는, 허 후보는 1989년 발생한 사고로 오른쪽 엄지발가락을 잃었고(우측 제1족지부 절단), 일상생활에 상당한 장애가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고 기재돼 있다.

    이미 수많은 보도를 통해 의문이 제기됐던 것처럼 1989년 사고가 난 후 13년이 지난 2002년에 와서야 의견서 제출만으로 장애등급을 받았다.

    특히 허 후보가 받은 6급 1호 장애등급은 국민연금공단 장애판정 기준으로나 보건복지부의 공식 입장으로나 1개의 발가락 절단으로는 받을 수 없는 등급이다.

    당시 장애등급 판정 절차에 문제가 있었고, 이에 대해 허 캠프 측에서도 상당부분 인지하고 있는 듯한 입장을 내놓은 적도 있을 정도로 장애등급 판정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점은 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 대목에서 가장 큰 문제로 제기되는 것은 ‘의견서 작성과정에서 허 후보와 계룡병원의 개연성이 없었는가’다. 의견서가 사고가 있던 해에 작성됐다면 모를까, 과연 13년이나 지나서 병원이 알아서 작성해줬을까 하는 물음이다.

    하다못해 직장인들이 병가를 내기 위해 제출하는 진단서조차 의사에게 요청해야 작성해주는데, 장애등급 판정 의견서를 의사가 알아서 인지해서 작성해줬을 리가 있을까. 상당히 의심가는 부분이다.

    이와 더불어 비난이 일만 한 대목은 또 있다. 허 후보가 유성구청장으로 있던 지난 2010년부터 2018년 초까지 유성구에서 장애등록이 취소된 자는 148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다소 허술했던 과거의 장애 판정 절차로 인해 세금이 새어나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사인데, 지금까지 제기된 바를 종합해보면 당시 구청장이었던 허 후보부터 재조사를 받았어야 맞지 않냐는 주장이다.

    물론 현재도 허 후보는 장애등급 6급 1호다. 이 부분에 대한 해명도 필요하다.

    선거철의 시끌벅적함은 환영한다. ‘소음공해’라고 생각하는 시민의 짜증도, 지지자들의 열띤 호응의 소리도 모두 선거판에 대한 관심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금과 같은 잡음은 옳지 않다.

    잡음을 끝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당사자가 적극적으로 자신의 떳떳함을 입증하면 된다.


    남현우 기자  gusdn@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