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8.15 수 08:46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정두언 “대구 임대윤후보, 무소속이었으면 쉽게 이길 수 있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이번 지방선거에서 초접전을 벌이거나 관심지역으로 떠오른 대구-경기-경남-서울 등 광역자치단체장 선거에 대해 정두언 전 의원은 아쉬움과 함께 가정법을 전제로 한 때늦은 조언을 던졌다.

    정 전 의원은 12일 SBS <김용민의 정치쇼>에서 먼저 초박빙 접전이 펼쳐지는 대구시장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임대윤 후보와 관련, “그가 민주당이 아닌 무소속으로 나갔으면 오히려 쉽게 이길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경기지사 선거의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에 대해 “만약 그가 무소속으로 나갔더라면 뒤집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어 경남지사에서 다소 불안한 리드를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와 관련해서는 “한국당 김태호 후보가 많이 따라갔다고는 하나 역시 (역전시키기는) 힘들 것”이라며 “이곳은 김경수 후보가 행운아”라고 말했다.

    그는 그렇게 보는 이유로 “무명의 정치인을 드루킹 사건으로 엄청나게 인지도를 올려 놓아 실세 인물이자 전국적인 인물로 키워놨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서는 “1위는커녕 2위를 차지하더라도 3위와의 격차가 거의 없을 것”이라며 “이번 선거로 더 이상 정치권에서 역할을 하기가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그는 최근 한국당을 탈당한 정태옥 의원의 ‘이부망천’ 발언과 관련, “역대 선거 망언 중에서 거의 톱을 차지할 만하다”며 “이로써 한국당 입장에서는 설상가상이 됐다”고 지적했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