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선거결과 확인된 홍준표와 안철수의 '오분석'
[6.13 지방선거] 선거결과 확인된 홍준표와 안철수의 '오분석'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6.13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이번 선거에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당초 각 여론조사 기관이 발표한 결과를 크게 벗어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중 더불어민주당 14, 자유한국당 2, 무소속 1곳 등의 판세가 사실상 그대로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도 마찬가지로 전국 12곳 중 민주당 10곳을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아직 최종 개표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니지만, 출구조사의 유의미성을 감안할 때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선거 기간 중 꾸준히 제기해온 주장은 현재 상황에서는 예측이 잘못된 ‘오분석’인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홍 대표는 틈만 나면 여론조사 조작 의혹을 제기, “민주당 지지율에서 20%를 빼야 한다”며 “이를 우리 당 지지율에 보태주는 게 맞다”라고 했던 주장은 결과론적으로 크게 잘못된 오분석으로 확인됐다.

또 안 후보 측에서 주장한 ‘네이버 트렌드’에 대한 신뢰 또한 현실성 없는 오류인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안 후보 캠프에서는 “네이버 트렌드 검색 결과, 안 후보가 시종 검색어 순위 1위를 차지했다”면서 여론조사 지지율과는 달리 실제 투표에서는 ‘숨은 표’가 안 후보를 지지할 것으로 낙관적으로 내다봤다.

과거 미국 대통령선거 여론조사에서 당시 힐러리 후보에게 계속 뒤지는 가운데 ‘구글 트렌드’에서 계속 앞서온 트럼프 후보가 최종 대선 승리를 거머쥐었던 사례를 떠올린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