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안철수, 이젠 정치 뻘밭 떠나 본업으로 돌아가야 할 때”
유인태 “안철수, 이젠 정치 뻘밭 떠나 본업으로 돌아가야 할 때”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6.15 09: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6.13 지방선거의 최대 패자(敗者)는 안철수와 바른미래당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또 정치인 안철수는 자신과 맞지 않는 정치 뻘밭을 떠나 본업으로 돌아가는 게 본인을 위해서도 좋다는 충고가 제기됐다. 이른바 정치인 안철수의 정계 '철수'를 지적하는 조언이다.

정치 평론가로 활동 중인 유인태 전 의원은 15일 “김문수 이인제 김태호 등 올드 보이들은 그래도 최소한 체면은 살렸다”며 “그러나 안철수는 이번 선거의 최대 패자로 급추락했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한때 ‘안철수 현상’에 대한 기대가 있었으나, 결과적으로는 자신과 맞지 않는 정치라는 뻘밭에 발을 잘못 디뎠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그는 특히 “정치를 하려면 노사모.박사모처럼 자기 세력을 만들어야 하는데 봐라. 그간 멘토 등 주변 세력이 모두 떠나갔지 않느냐”며 “정말 남은 인생을 이 나라와 민족을 위해 어떤 기여를 하고 소임이 무엇인지를 잘 생각해보기 바란다. 그와 가까운 사람들의 견해이기도 하다”고 일깨웠다.

이어 바른미래당에 대해서는 “사실 이번 선거에서 자유한국당보다 더 참패한 곳은 바미당”이라며 정당 득표율에서도 정의당에게 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원래 정치사적으로 기호 3번 중도 정당은 생존자체가 어렵다”며 “특히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시각에서 유승민 대표 등과 상당한 격차가 노출되는 등 정체성 혼란이 심한데다, 당내 화합도 안됐다”고 꼬집었다.

또 향후 야권의 정계개편에 대해서는 “정계개편은 총선이 가까워져야 선명해질 것”이라며 “다음총선이 1년 10개월이나 남은 이 시점에서는 그 사이에 어떤 일이 생길지 모른다”고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삶의 향기 2018-06-16 21:49:41
최대 피해자는 자유한국당 공천받아 출마한 후보들입니다.
그큰 당조직과 당원들은 소유한 사람들이 더큰 패자라고 봐야 맞지요

김경식 2018-06-15 12:37:11
유인태 의원 너무하시네
“김문수 이인제 김태호 등 올드 보이들은 그래도 최소한 체면은 살렸다”
김태호 62년생인데... 올드보이 취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