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평촌일반산업단지 조성, 급물살
대전 평촌일반산업단지 조성, 급물살
최근 행안부 산하 지방공기업평가원 타당성 심의 통과…내년 하반기 착공 목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7.10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전시 제공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평촌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대전시는 평촌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이 최근 행정안전부 산하 지방공기업평가원의 타당성 심의를 통과,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10일 밝혔다.

사업시행자는 대전도시공사로 지방 공기업의 경우, 1000억 원 이상의 사업을 투자하려면 지방공기업평가원의 평가를 받아야한다.

평촌일반산업단지는 서구 평촌동, 용촌동, 매노동 일원 85만 8000㎡에 산업용지(54만 6000㎡)와 지원시설(2만 8000㎡), 공공시설(28만 4000㎡)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산업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추진됐다.

총 사업비는 2444억 원으로, 이 중 민자 2226억 원은 대전도시공사가 부담한다.

시는 지난 2016년 1월 ‘대전 평촌일반산업단지 지정계획 고시’를 냈고 그 해 12월 승인 및 지형도면 고시를 거쳐 사업시행자를 도시공사로 지정했다.

시는 올 하반기 시의회 의결 및 지장물 조사를 하고 내년 상반기 내 보상계획 공고 및 감정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착공 시기는 내년 하반기로 예정됐다.

한선희 시 과학경제국장은 이날 본청 기자실에서 “민선 7기 시작과 함께 좋은 소식을 알리게 돼 기쁘다”며 “도시공사와 함께 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 우리 지역의 먹거리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