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가 막히고 (무)지막지한 (사)달'의 마각이 두렵다..."세월호 희생자를 '수장'시켜라!"
'(기)가 막히고 (무)지막지한 (사)달'의 마각이 두렵다..."세월호 희생자를 '수장'시켜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7.11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기무사, '가 막히고 지막지한 달'의 마각이 두렵다..."인양하지 못한 세월호 희생자를 바다에 '수장(水葬)'시켜라!"

촛불집회 시민을 향한 발포계획 등 계엄령을 검토했던 군 기무사가 인양되지 못한 세월호 희생자들을 국민 혈세 낭비 방지 차원에서 바다에 그대로 수장시키는 방안을 청와대에 제안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KBS는 11일 세월호 실종자 수색이 답보 상태에 빠진 2014년 6월 3일, 기무사가 작성한 문건을 인용해 이런 충격적인 사실을 밝혔다.

해당 문건에 따르면, 세월호 선체가 인양되면 정부에 대한 비난이 증가하기 때문에 실종자 가족들에게 인양이 불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확산시키고, 전문가 인터뷰와 기고를 통해 인양의 비현실성을 홍보하는 전략을 마련했다. 인양 반대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서였다.

또 인양에 드는 비용이 최소 2천억 원에 6개월 이상 장기간 소요된다는 내용을 제시한 데 이어, 6월 7일 청와대에 '해상 추모공원 조성' 제안까지 하기에 이르렀다.
그리고는 1941년 진주만 공습으로 침몰한 미 해군 전함 애리조나호 기념관을 예로 들며, "시체를 바다에 흘려 보내거나 가라앉히는 수장(水葬)은 오랜 장례법 중 하나"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하루가 멀다 하고 터져 나오는 기무사의 '기상천외하고 무지막지한 사달'이 앞으로 또 어떤 마각을 드러낼지 두렵기만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