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청 황선경 주무관, 성별영향분석평가 여가부장관상
당진시청 황선경 주무관, 성별영향분석평가 여가부장관상
  • 유석현 기자
  • 승인 2018.07.13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선경 주무관

[굿모닝충청 유석현 기자] 당진시청 지역경제과 청년정책 담당 있는 황선경 주무관이 여성가족부  ‘2018년 성별영향분석평가 우수사례 평가’에서 장관상을 받았다.

당진시에 따르면 여가부는 전국의 자치단체가 제출한 ‘2017년 성별영향분석평가 종합분석 보고서’를 대상으로 우수사례를 심사, 청년센터 나래에서 근무 중인 황 주무관이 수행한 제1차 당진시 청년정책 기본계획 용역 추진계획을 전국 10개 우수사례 중 하나로 선정했다.

황 주무관은 청년기본계획에 성인지적 관점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과업 지시서를 개선하는 등 청년정책 기본계획에 성 평등 관점을 다수 반영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청년문제 실태 파악에 필요한 조사 대상자 선정 시 성비를 5:5로 균형을 맞추도록 하고 타 지역의 우수사례 조사와 용역 추진상황 보고, 시 성인지 정책 전문가 등 다양한 계층의 의견을 적극 수렴했다.

한편 성별영향분석평가란 각종 법령과 계획 사업 등 정부의 주요 정책을 수립‧시행하는 과정에서 여성과 남성의 특성과 사회‧경제적 격차 등의 요인들을 체계적으로 분석‧평가함으로써 정부 정책이 성 평등의 실현에 기여하도록 하는 제도로, 여가부는 해마다 우수기관과 사례를 선정해 표창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