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7.22 일 23:30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충남 충남 시·군 소식
    현대제철, ‘희망의 집수리’ 매년 5억 지원13일 당진 송악 장애인복지시설 봉사… 2020년까지 1000가구 지원

    현대제철 임직원 봉사단이 당진시 송악읍에 위치한 장애인복지시설 ‘샤론의 집’에서 태양광 시설 설치 후 기뻐하고 있다.

    [굿모닝충청 최동우 기자] 현대제철 임직원 봉사단이 지역 장애인 복지시설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해 ‘희망의 집수리’ 봉사활동을 펼치며 구슬땀을 흘렸다.

    봉사단은 13일 당진시 송악읍에 위치한 장애인복지시설 ‘샤론의 집’에서 태양광 시설 설치, 보일러 설치, 외관 미관공사, 문패 제작 등 주거환경 개선 활동을 진행했다.

    집수리 후에는 ‘만다라 색칠놀이’ 활동도 함께 진행하며 장애인들의 정서적 안정을 도왔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저소득층 가구 대부분이 누수 및 단열이 제대로 되지 않아 연료비가 증가하고 생활의 불편함이 있다”며 “희망의 집수리 활동을 통해 주택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지역민의 경제적 부담도 덜어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제철은 이 사업을 2011년 시작, 2020년까지 지속할 방침이다. 총 1000가구를 대상으로 주거환경 개선과 주택 에너지 효율성을 높이겠다는 복안이다.

    실제 이 사업을 통해 연간 13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가구당 에너지 비용을 연간 약 20만원씩 절감하고 있다고 현대제철 측은 밝혔다.

    특히 직원들의 자발적 기부와 회사 출연금 등 매년 5억 원을 지원, 의미를 더하고 있다.

    최동우 기자  yesya0899@gmail.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