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유성구, 계룡스파텔 활용 방안 엇박자?
대전시-유성구, 계룡스파텔 활용 방안 엇박자?
유성구 추진 의지에도 시장 공약 미반영…“자치구 혼자 못하는 사업인데…”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7.24 19:0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함 사진 왼쪽부터> 허태정 대전시장과 정용래 유성구청장. 사진=계룡스파텔 워터파크 건립 사업과 허 시장 및 정 구청장 합성사진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침체된 유성온천특구를 살릴 일명 ‘계룡스파텔 워터파크’ 건립 사업을 두고 대전시와 유성구가 미묘한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해당 사업을 공약으로 내걸었지만 허태정 시장의 공약에는 이 사업이 빠져 있다는 것. 

유성구 등에 따르면 정용래 구청장은 육군 복지시설인 계룡스파텔 부지를 활용한 ‘가족형 온천테마파크 조성’을 공약으로 삼았다. 

이 공약은 대전시 등이 육군 소유의 계룡스파텔 부지를 매입한 후 민자 유치로 워터파크 등 가족형 온천테마파크를 조성하는 게 주 내용이다. 이를 통해 관광호텔이 잇따라 폐업하는 등 위기의 유성온천에 생기를 불어넣겠다는 의도다. 

하지만 정작 허태정 시장 공약에는 이 사업이 빠져 있다. 

군이 계룡스파텔 부지 매각의 부정 입장을 약 10년 째 고수한 게 발단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부지 매입을 위해 국방부, 육군과 협의해야하는 사안이기에 구 차원에서 이를 추진하기엔 사실상 불가능하다. 초기 투자비용도 무려 1524억 원이 든다. 

이처럼 구청장의 대형 공약은 자치구 한계 탓에 대전시정과 궤를 같이한다. 

민선 7기 대전시가 박용갑 중구청장의 구민회관 건립 사업을 추진하는 게 그 예다. 구민회관 건립은 건축비가 120억 원이나 드는 중구의 대형 사업이다. 

물론 시장 공약에 해당 사업이 반영돼있지 않다고 해서 사업이 수면 아래로 완전히 가라앉은 것은 아니다. 

허 시장이 “여러 가지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며 여지를 남겨뒀기 때문이다. 

유성구도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아직 세부 추진 방안이 나오지 않았지만 주변 지역의 문화‧예술 거리 조성과 유휴부지 활용 등을 통해 공약 실천 방안을 고심 중이다. 

유성구 관계자는 “유성구는 계룡스파텔 활용 방안을 큰 틀에서 주도면밀하게 준비하자는 입장”이라며 “세부 실천 방안이 나오면 시에 건의하는 등 방법을 모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배건 2018-07-25 22:07:36
허시장도 대전시장후보 초창기와 선거몇일전까지
계룡스파텔테마파크공약이 포함돼있다가
원도심활성화대책에 표를의식하여
보문산테마파크쪽으로 급하게우회하는 비열함을보인듯합니다
유성구청장까지한분께서 신의가부족한처신이아닌가도싶고요
이런분믿고 4년을 대전시에서 살아야한다는게
참담할뿐입니다
보문산워터파크공약은 눈가리고아웅하는공약아닌가싶네요 접근성도안좋고 온천도아니고
유성관광특구의위기를깨달을만한사람이
참 개탄스럽군요

방탄소녀 2018-07-25 18:08:04
이 문제는 조승래 의원님의 공약이기도했고 이번에 당선되신 정용래 구청장님의 핵심공약이기에 허태정 시장님도 전임 구청장을 지내셨기에 이 문제는 당연히 시장의 위치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야 합니다.
어려울수록 모두가 노력해야합니다.

방탄소녀 2018-07-25 07:40:51
좀 그렇습니다.
왜냐면 허태정 시장님이 유성구청장으로 마지막날? 국방부를 찾아가 스파텔 워터파크 건립을 제안했었는데 시장공약으로 빠졌다는것은 그 행동이 진정성보다는 보여주기와 책임회피일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무엇이됐든 저는 허태정시장님이 유성구청장에서 대전시장님이 되셨으니 좀 더 힘있고 책임감있게 유성구와 함께 실마리를 풀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