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8.15 수 12:54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교육 메인동영상
    '대학입사관 출신 전문가에게 듣는 대입수시전략'홍성군, 2019학년도 입시진학설명회 개최

    홍성군 홍성사랑장학회가 마련한 '2019학년도 입시진학설명회'는 대학입학사정관 출신 전문가들이 2부에 걸쳐 대입 수시전략과 성공적인 자기소개서 작성 비법을 소개했다.

    [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대학입학사정관 출신 전문가들이 대학 입시의 흐름과 효과적인 자기소개서 작성법을 소개하는 대입전략 설명회가 홍성에서 열렸다.

    1일 홍성군 홍주문화회관에서 열린 '2019학년도 홍성군 입시진학설명회'는 올해 대입 수시와 정시 수능을 준비하는 고3수험생과 학부모를 위한 족집게 특강이 진행됐다.

    이날 설명회는 강원도교육청 대학입시지원관협의회장과 대전‧충청지역 대입사정관협의회 부회장을 역임한 윤종걸 박사가 1부 '대학입시의 흐름을 이해한 수시전략 만들기' 강의에 나섰고, 한국대학입학사정관협의회 부회장과 대전‧충청지역 대입사정관협의회장을 역임한 김진환 박사가 2부 '입학사정관이 읽고 싶은 자기소개서 만들기' 강연을 진행했다.

    1부 강연에서 윤종걸 박사는 대입에서 수시의 중요성을 설명한 뒤 수시 학생부종합전형에서 교과연계 활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 박사는 "학생부를 중심으로 하는 수시 전형에서는 교과연계 활동을 어떻게 학생부에 적어 넣는지가 매우 중요한데 초보와 고수의 차이가 확실하게 드러난다"며 "초보들은 ‘나는 무슨 무슨 일에 참여한 적이 있다’는 식으로 실적을 나열하거나 참여에 의미 갖는다. 반면 고수들은 행사 참여 후에 구체적 실천에 대한 기록에 집중한다"고 말했다.

    고수의 경우, 교과연계 활동에 참가한 계기와 활동을 통한 동기부여, 활동 전의 목표와 계획, 실천과정, 지속적인 사후 노력 등을 충실하게 기록한다는 게 핵심이다.

    초보와 고수의 차이는 입학사정관의 평가에서 극명하게 갈린다. 대학의 입사관들은 스토리가 있는 학생부를 선호하고, 상위권 대학일수록 이런 경향이 뚜렷하다는 설명이다.

    2부에서는 김진환 박사의 전략적인 자기소개서 작성 비법이 소개됐다.

    김 박사는 “급변하는 대학 입시를 이해하려면 우선 '학력(學力)'의 의미부터 다시 생각해야 한다"며 "과거에는 점수를 따지는 정량평가였지만 지금은 학생의 성장잠재력과 소질, 특기, 적성 등 학업역량 이외의 것까지 평가하는 정성평가의 시대로 바뀌었다"고 강조했다.

    결국 정성평가에서 성공적인 대입 자기소개서는 평가자인 교수와 입학사정관을 중심에 놓고, 자신이 중요하게 여기는 정보가 아닌 평가자가 관심을 가질 정보를 제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 박사는 강연 내내 '학교생활기록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수시 학생부중심 전형들이 학생부의 기록을 바탕으로 평가하기 때문에 학생부와 따로 노는 자소서는 주장만 있고, 근거가 없어 쓸모없는 글이라는 것이다.

    김 박사는 또 성공적인 자소서는 '두괄식', '단문', '매력적인 첫 문장' 등의 요소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박사는 "수많은 자소서를 읽어야 하는 입사관들은 처음 2-3줄에서 글의 이미지를 결정하기 때문에 평가자를 중심에 두고 자신을 설명하는 역지사지형 글쓰기가 좋다"며 "자소서 글쓰기의 목적은 평가자와의 소통과 공감이 핵심인 만큼 문장에 주어와 서술어가 하나씩 있는 짧은 글쓰기로 의미 전달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자소서 공통문항 1, 2, 3번은 모두 교과수업에서 출발한 지적호기심이 어떻게 학업역량으로 이어졌고, 교내 활동도 얼마나 전공적합성과 자기주도성에 충실했는지, 그 과정에서 배려와 협력, 갈등관리에 어떤 노력을 했는지를 묻고 있어 많은 학생들이 대동소이한 결과치를 써 낸다"며 "오히려 대학들의 선발욕구를 반영하는 자율문항 4번에 지원동기와 학업계획, 진로계획 등을 자신의 포부와 미래 비전에 맞춰 변별력 있는 자소서를 작성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날 설명회는 홍성사랑장학회가 수험생과 학부모들의 성공적인 대입 준비를 위해 마련했으며 올해로 2회째 맞는 대입설명회다.

    김석환 홍성군수(홍성사랑장학회 이사장)는 인사말에서 "대입 수시 비율이 76.2%에 달할 만큼 대입 지형이 바뀌고 있어 홍성 지역 수험생과 학부모에게 제대로 된 입시 진학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설명회를 마련했다"며 "설명회를 통해 홍성지역 학생들 누구나 성공적인 대학 입시를 준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헌수 홍성군의회 의장은 "지역인재 양성에 많은 관심을 가진 홍성사랑장학회의 입시설명회가 수험생과 학부모 모두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입시 정보가 열악한 우리 지역 수험생들이 좋은 정보를 통해 변화하는 교육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맞춤형 전략을 세우기 바란다"고 말했다.

    권성하 기자  nis-1@hanmail.net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성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