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폭염 피해 예방 ‘총력’
대전 유성구, 폭염 피해 예방 ‘총력’
정용래 구청장 2일 시설 농가서 애로사항 청취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8.02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정용래 유성구청장의 시설농가 방문 모습.사진=유성구 제공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정용래 대전 유성구청장은 최악의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2일 관내 하우스 시설 농가를 찾아 농민 애로 사항을 들었다. 

구는 지난 5월부터 폭염, 풍수해, 물놀이 사고, 비상급수 등 10개 분야에 대한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주 내용으론 무더위쉼터 206개소, 횡단보도와 교통섬에 그늘쉼터 18개소 운영, 경로당 에어컨 24대 지원, 취약계층 선풍기 200대 및 쿨토시 1200개 지원 등이 있다. 

구는 부서 간 TF팀을 구성하고, 독거노인생활관리사 17명이 가정방문 및 안부전화를 하고 있다.

지난달부터는 관내 총 70㎞에 해당하는 3개 도로구간에 살수차 3대, 노면청소차 3대를 투입했다. 

작은내수변공원과 동화울수변공원에는 야외 물놀이장을 개장했으며 무더위쉼터와 그늘쉼터를 대폭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당분간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지속적인 안전대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