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이겨낸 벼, 당진서 9일 첫 수확
폭염 이겨낸 벼, 당진서 9일 첫 수확
당진지역 올해 벼 재배 면적 1만8,100㏊
  • 유석현 기자
  • 승인 2018.08.09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유석현 기자]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해나루쌀로 유명한 충남 당진에서는 폭염을 이겨내고 자란 벼의 첫 수확이 이뤄졌다.

9일 4㏊의 면적의 첫 벼기에 나선 주인공은 송석진 씨(당진3동). 지난 5월 8일 이곳에 극조생종인 ‘기라라397’을 모내기 했다.

‘기라라397’ 품종은 밥맛이 좋을 뿐만 아니라 추석 전인 8월 중순이면 수확이 가능해 농가소득 증대는 물론 노동력 분산에도 도움이 되는 등 많은 장점이 있다.

쌀 주산지인 당진에서는 올해 조생종 1,085㏊, 중생종 711㏊, 중만생종 1만6,334㏊ 등 총1만8,100㏊의 면적에 벼를 식재했으며, 당진시는 이에 맞춰 약 4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육묘용 상토와 못자리 상자처리제, 키다리병약제 구입 등 농가의 안정적인 쌀 생산을 적극 지원했다.

시에 따르면 올해 벼 베기 적기시기는 조생종의 경우 9월 중하순 경이며, 중생종은 9월 하순부터 10월 상순, 중만생종은 10월 상순경이라며 적기의 벼베기를 부탁했다.

수확시기가 너무 빠를 경우에는 청미, 미숙립, 동할미가 증가할 수 있으며, 반대로 너무 늦을 경우에는 기형립과 피해립, 동할미가 증가해 쌀 품질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적기 수확이 중요하다.

한편 시 관계자는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서는 후기 물 관리와 적기 수확이 중요하다”며 “유기물 보충과 화학비료 시용 절감을 위해 벼 수확 시 볏짚을 논에 썰어 넣고 가을갈이를 실천을 통해 지력을 증진시키려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