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남북교류협력 추진 사업 91.7%가 "필요"
충남도 남북교류협력 추진 사업 91.7%가 "필요"
9일 평화·통일 타운홀 미팅 사전 설문조사 결과…'통일 필요' 97%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8.08.09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가 9일 평화·통일 타운홀 미팅을 개최한 가운데, 남북교류협력 사업 추진 필요성에 대해 91.7%(123명)이 ‘필요’하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굿모닝충청 내포=이종현 기자] 충남도가 9일 평화·통일 타운홀 미팅을 개최한 가운데, 남북교류협력 사업 추진 필요성에 대해 91.7%(123명)이 ‘필요’하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 여론분석과에 의뢰해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7일간 타운홀미팅 참가자 322명을 대상으로 통일 관련 사전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참가자 중 41.3%(133명)이 응답했고, 이 중 91.7%(123명)은 도의 남북교류협력 사업 추진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구체적으로 ▲매우 필요 48.1%(64명) ▲다소 필요 43.6%(59명) ▲별로 필요하지 않다 3%(4명) ▲전혀 필요하지 않다 0% ▲모름/무응답 0.8(6명)순이었다.

또 ‘통일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129명(97%)은 ‘필요하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매우 필요 68.4%(91명) ▲다소 필요 28.6%(38명) ▲별로 필요하지 않다 3%(4명) 순이었다.

‘통일이 되면 우리나라가 잘 살게 될 것’에 대한 질문에 84.2%(112명)이 ‘공감’한다고 응답했다.

구체적으로 ▲매우 공감 39.1%(52명) ▲대체로 공감 45.1%(60명) ▲별로 공감하지 않는다 15%(20명) ▲전혀 공감하지 않는다 0.8%(1명) 순이다.

다음으로 응답자의 78.9%(105명)은 북한을 ‘협력‧지원 대상’이라고 표명했고, 18.8%(28명)는 ‘경계‧적대 대상’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응답자들은 또 정부의 대북정책 추진을 위한 국민적 합의기반 강화 방안으로는 66.9%(89명)가 ‘사회적 공론화 및 국민소통 강화’가 우선적으로 필요하다고 답했다.

도의 남북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해서는 ‘도민의 공감대 조성이 필요하다'고 40.6%(54명)이 답했다.

또 도의 남북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해서는 ‘도민의 공감대 조성이 필요하다'고 40.6%(54명)이 답했다.

32.3%(43명)은 ‘현 상황에 맞게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령 개정 등 제도화’가 필요하다고 답했고, 뒤이어 ▲종합계획 수립 22.6%(30명) ▲전담 조직 및 공무원 확충 3%(4명) ▲협력기금 확대 1.5%(2명)순이다.

이밖에도 ▲남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공론화(도민참여) 필요성 96.2%(127명) ▲의약품 지원 등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 추진 공감도 91%(121명) ▲북한 경공업 등 개발 지원 사업 추진 공감도 87.2%(116명) ▲사회·문화·체육 교류사업 추진 공감도 96.2%(127명)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남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공론화(도민참여) 필요성 96.2%(127명) ▲의약품 지원 등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 추진 공감도 91%(121명) ▲북한 경공업 등 개발 지원 사업 추진 공감도 87.2%(116명) ▲사회·문화·체육 교류사업 추진 공감도 96.2%(127명)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