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교육청, 중학생 인문학 축제의 장 열어
대전시교육청, 중학생 인문학 축제의 장 열어
9일부터 3일간 ‘제2회 머묾과 떠남의 인문학 축제’ 진행
  • 남현우 기자
  • 승인 2018.08.09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대전시교육청)

[굿모닝충청 남현우 기자] 대전시교육청이 오는 11일까지 2박 3일간 ‘제2회 머묾과 떠남의 인문학 축제’를 개최한다.

9일부터 충남대 유성캠퍼스와 서울 창덕궁 등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는 대전지역 중학생 60명이 참가한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축제명은 인문학이 ‘나’에게 머물며 자신을 성찰하고, ‘나’를 떠나 ‘너’, ‘우리’ 그리고 ‘세상’을 향해 나가야 한다는 시교육청의 가치 지향을 담고 있다.

이러한 근본 취지에 따라 행사의 부제를 ‘맥락(context)’이라고 선정했으며, 충남대 인문학캠프에서는 ‘대전’을 인문학적 맥락으로 살펴보는 프로그램이, 서울에서 진행되는 인문학열차에서는 ‘서울’을 인문학적 맥락으로 되돌아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각각 마련됐다.

9일 인문학축제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10일 ‘인문학의 시선으로 읽는 궁궐, 창덕궁’, ‘인문학의 시선으로 읽는 서울, 북촌과 서촌’을 진행해 우리 선조들이 쓴 텍스트를 직접 탐방하면서 맥락적 읽기와 공유의 시간을 가진다.

또 3일차인 11일에는 ‘세 가지 키워드로 읽는 한국사’라는 주제로 공주대 문경호 교수의 특별 강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의 또 하나의 특징은 KTX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학생들이 여행의 장소인 ‘서울’과 일상의 장소인 ‘대전’을 여행하면서 자신의 모습을 인문학적인 눈으로 바라보고, 일상생활에서 놓치기 쉬웠던 이야기를 풀어내는 시간이 될 수 있도록 했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대전을 ‘인문학적 이야기가 흘러넘치는 도시’, ‘인문학적 맥락이 충만한 도시’로 만들어야 한다”며 “협력기관과 지속적으로 인문소양교육에 최선을 다하고, 지역의 인문역량 강화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머묾과 떠남의 인문학축제’는 지난해 시교육청이 대전 지역의 인문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충남대 대학인문역량강화사업단과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