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여당 대표는 대통령 ‘따까리’가 아니다”
정두언 “여당 대표는 대통령 ‘따까리’가 아니다”
-"민주당 당 대표, 이해찬 후보가 당선될 것"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8.10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정두언 전 의원은 10일 더불어민주당의 당 대표 선출과 관련, “누가 뭐라 해도 이해찬 후보가 당선될 것”이라며 “다년간 정치경험에 비추어볼 때, 문재인 대통령과의 깊은 관계가 결정적 성공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정치평론가로 활동 중인 정 전 의원은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최근 ‘문 실장’ 설도 나오는데 그게 꼭 ‘실(失)’은 아니라고 본다”며 “되레 문 대통령과의 관계가 깊었음을 반증하는 것”이라는 견해를 펼쳤다.

그는 특히 강성(強性) 이미지의 이 후보가 문 대통령에게 부담이 될 것이라는 일부 관측에 대해 “과거의 관습대로 그런 식으로 왈가왈부하는 것은 속 좁은 일”이라며 “문 대통령이 그렇게 쫀쫀한 분은 아니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생각해봐라. 당의 대표로 단단한 사람보다 자기 말만 잘 듣는 사람을 (문 대통령이) 좋아하겠냐”고 묻고는 “지금 문 대통령은 당에서 제 목소리 내고 차기 재집권의 토대가 되는 걸 바랄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또 “여당 대표는 속된 말로 대통령의 ‘따까리’도 아니고, ‘아니 되옵니다’를 말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이 후보가 다른 분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문 대통령과 코드가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